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폭우에 집·차량 침수피해로 보험주 하락세

공유
0

폭우에 집·차량 침수피해로 보험주 하락세

롯데손보 2% 가까에 떨어져
과거 폭우 때도 손해보험주↓

9일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에 전날 비로 침수된 차들이 엉켜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9일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에 전날 비로 침수된 차들이 엉켜있다. 사진=뉴시스
중부지방에 쏟아진 집중호우로 차량·건물 침수 피해가 발생하자 손해보험사들의 주가가 떨어지고 있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롯데손해보험, 흥국화재, 삼성화재우, DB손해보험, 코리안리, 현대해상, 한화손해보험 등 손해보험주들이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롯데손보는 이날 오후 1시 18분 기준 1740원으로 전 거래일 대비 1.97% 떨어진 가격으로 거래 중이다. 흥국화재는 오후 1시 20분 기준 3375원으로 전 거래일보다 1.60% 하락했다.

삼성화재우선주도 오후 1시 22분 기준으로 전 거래일보다 1.24% 하락한 15만9500원으로 거래되고 있다. DB손해보험과 코리안리 역시 오후 1시 25분 기준 각각 6만4300원과 8740원으로 전 거래일 대비 각각 0.92%, 0.68% 하락했다.

현대해상과 한화손해보험도 마찬가지로 오후 1시 26분 기준 각각 3만3950원과 5110원으로 전 거래일 대비 각각 0.59%, 0.58% 떨어졌다.

이 같은 하락세는 전날 서울과 수도권에 쏟아진 집중호우 때문으로 풀이된다. 침수 피해 보상 건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실제 손해보험사에는 이날만 약 1000대에 달하는 차량 침수 피해 건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밤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에는 오후 8시부터 9시 사이에만 비가 136.5㎜나 쏟아졌다. 지난 1942년 8월 5일 기록한 서울의 시간당 강수량 역대 최고치 118.6㎜를 80년 만에 깼다. 또 이수역 역사 등 지하철역사들이 침수됐으며, 강남구 서초 일대 도로도 빗물로 가득차 차량들이 침수됐다.

과거에도 폭우로 인해 손해보험주들의 주가가 하락한 사례가 있다. 지난 2011년 7월 말에도 폭우로 현대해상, 동부화재(현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등의 주가가 3~4% 하락했다. 당시 폭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차량은 약 3000여대인 것으로 전해졌다.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