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돌아온 존리 "인생 2막 금융교육에 전념"

공유
0

돌아온 존리 "인생 2막 금융교육에 전념"

6월 28일 사표 이후 첫 공식 입장
몸무게 5㎏ 빠져…격려·응원 감사

존리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의 유튜브 영상 캡쳐.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존리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의 유튜브 영상 캡쳐. 사진=뉴시스
존리 전 메리츠자산운용 대표가 "지난 1~2개월은 제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간이었다"며 "30여년 제 명성이 영향을 받았다"고 입을 열었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존리 전 대표는 전일 유튜브 채널 '존리라이프스타일 주식'에 '안녕하세요. 존리입니다' 영상을 올리며 "이제 한국에서 1막은 끝냈고 2막이 시작됐다. 금융 교육쪽으로 인생 2막을 설계하려 한다"고 밝혔다.

앞서 존리 전 대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동학개미운동을 이끌며 개인투자자들로부터 '존봉준'으로 불린 인물이다. 그러나 아내가 주주로 있는 회사의 펀드에 투자해 자본시장법을 어겼다는 의혹으로 8년가량 몸담은 메리츠자산운용에서 물러나게 됐다. 존리 전 대표가 이렇게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사표를 낸 지난 6월 28일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존리 전 대표는 유튜브 영상에서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미국에서는 보통 CEO(최고경영자)가 그만두면 'Garden Leave'라고 잔디깎아라, 즉 기존의 고객을 만나지 말라고 한다"며 "한 6개월은 연락을 끊고 가족과 시간을 보내려 했다. 그러나 도리가 아니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동안 개인적으로 약속한 게 많다. 입양원과 보육원 아이들을 후원하기로 한 것과 주니어 투자 클럽, 초등학생들에게 강연 내용을 실천하면 5명을 골라 연말에 메리츠펀드를 사주기로 한 것, 목사·선교사님의 노후 준비를 돕겠다고 한 것 등의 약속이다"며 "개인적으로 한 약속인 만큼 계속 도움을 드릴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몸무게가 5㎏나 빠졌다. 이를 꼭 나쁘게 볼 일 만은 아니더라"며 "살이 빠지면서 혈압과 당뇨수치가 개선됐다. 그동안 강연 스케줄을 강행하느라 휴가를 한 번 못 갔다. 이번 일을 계기로 가족과 더 시간을 보내라는 뜻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부정적인 말들 속에 격려와 응원을 보내주신 분들께 너무 감사하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인생 2막을 살겠다. 2막에서는 금융교육이 안된 아이들, 노후준비가 안된 사람들을 위해 살겠다. 이전처럼 계속 '커피 사 먹지 말라(그 돈으로 투자를 하라)'고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 "인생 2막은 제가 할 수 있는 일인 경제·금융교육에 집중하며 살겠다. 이게 내가 해야 하는 일이 아닌가 싶다. 앞으로 여러분을 자주 뵙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강수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sj8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