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특징주] 코오롱인더, 실적 회복 전망에 4%대 올라

공유
0

[특징주] 코오롱인더, 실적 회복 전망에 4%대 올라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지난 1년여간 주가 변동 추이. 자료=키움증권이미지 확대보기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지난 1년여간 주가 변동 추이. 자료=키움증권
코오롱인더스트리(코오롱인더)는 실적 회복 전망에 주가가 4%대의 상승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코오롱인더의 주가는 1일 오전 10시 18분 현재 4.21%(2200원) 오른 5만4400원 수준에서 매매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코오롱인더의 주가는 지난 이틀간 하락했으나 2분기 실적이 호조를 보일 것이라는 분석에 주가가 급반등했습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유안타증권은 코오롱인더의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1조3940억원, 영업이익이 841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코오롱인더의 2분기 매출액은 지난 3년여간 추이를 볼 때 최고 수준입니다.

유안타증권 황규원 연구원은 2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전년동기 1036억원에 비해 19% 줄어들지만 지난 4분기 27억원으로 바닥 확인 후 1분기 639억원에 이어 2개 분기 연속 회복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업자재와 화학부문은 전분기 대비 증익이 예상됩니다. 패션, 타이어코드, 아라미드 사업은 견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타이어코드와 아라미드 이익률은 각각 10% 초반, 10% 후반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화학부문은 고가 원료인 나프타의 가격 부담이 완화되고 있습니다. 필름 부문은 석유화학제품 가격 강세로 적자 전환이 될 전망입니다.

유안타증권은 코오롱인더의 2022~2023년 실적 및 산업소재 확장 모멘텀이 유효해 목표주가 9만5000원을 유지했습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코오롱인더의 최대주주는 코오롱으로 지분 33.43%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코오롱의 최대주주는 이웅열 전 회장입니다.

코오롱인더는 외국인의 비중이 17.7%, 소액주주의 비중이 59%에 달합니다.
이미지 확대보기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