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SEC 게리 겐슬러 위원장, 암호화폐 '원 룰 북' 규제 제안

공유
2

美 SEC 게리 겐슬러 위원장, 암호화폐 '원 룰 북' 규제 제안

게리 겐슬러(Gary Gensler)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이 암호화폐 규제를 위한 '원 룰 북(One Rule Book, 단일 규칙)'을 제안했다. 사진=AP/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게리 겐슬러(Gary Gensler)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이 암호화폐 규제를 위한 '원 룰 북(One Rule Book, 단일 규칙)'을 제안했다. 사진=AP/뉴시스
게리 겐슬러(Gary Gensler)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이 암호화폐 규제를 위한 '원 룰 북(One Rule Book, 단일 규칙)'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4일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스(Financial Times)에 따르면 개리 겐슬러 증권거래위원회 위원장은 가상화폐 자산 감독과 관련해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규제 담당자들에게 '원 룰 북(One Rule Book)' 제정을 제안했다.

겐슬러는 "이 산업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이 있다면 이 시장에서 더 나은 신뢰를 구축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SEC 의장, 암호화폐에 대한 '원 룰 북(단일 규칙)' 요구


그는 암호화폐 부문의 감독 공백을 피하기 위해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를 포함한 다른 금융 감독 당국과 합의를 도출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겐슬러 위원장은 FT에서 "거래소에 관한 단일 규칙을 이야기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 규정이 주문 장부에 대한 투명성을 제공하는 것 외에도 사기, 조작 등으로부터 투자자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자세히 설명했다.

겐슬러는 "보안 토큰 대 보안 토큰, 보안 토큰 대 상품 토큰, 상품 토큰 대 상품 토큰 등 쌍에 관계없이 모든 거래에 이 규칙이 적용된다"고 부연했다.

그는 디지털 자산 거래가 적절한 보호 장치와 투명성을 갖도록 하기 위한 공식적인 거래가 될 CFTC의 상대방과 '양해각서'를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또 상품 토큰이 증권 규제 기관이 감독하는 플랫폼에 상장되면 SEC가 "해당 정보를 CFTC로 보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겐슬러는 "시장 무결성을 얻음으로써, 거래소에 대한 '원 룰 북'은 대중에게 정말 도움이 될 것이다. 이 산업이 앞으로 어떤 길을 택한다면 이 시장에서 더 나은 신뢰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상원의원 키어스틴 질리브랜드(Kirsten Gillibrand)와 신시아 루미스(Cynthia Lummis) 두 의원은 최근 암호화폐 부문에 대한 CFTC의 감독을 연장하는 틀을 제안했다.

지난 주, 겐슬러는 "너무 훌륭해서 사실일 수 없다"고 경고했다. 그는 최근 암호화폐 거래소가 고객을 상대로 거래하는 경우가 많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지난달 암호화폐 테라(LUNA)와 스테이블코인 테라USD(UST)의 붕괴에 이어 겐슬러 SEC 위원장은 많은 토큰이 실패할 것이라고 투자자들에게 경고했다.

겐슬러는 암호화폐를 규제하는 데 있어 집행 중심적인 접근 방식을 취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헤스터 피어스(Hester Peirce) SEC 집행위원은 지난 5월 증권감독위원회가 암호화폐 규제에 대해 공을 던졌고 장기적인 결과가 있다고 말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