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日 미쓰이 스미모토 신탁, 기관용 비트코인 보관 서비스 출시

공유
1

日 미쓰이 스미모토 신탁, 기관용 비트코인 보관 서비스 출시

일본 은행 은행 스미토모 미쓰이 신탁(Sumitomo Mitsui Trust)이 비트코인 ​​및 기타 암호화폐에 대한 보관 서비스를 원하는 기관 고객을 위해 새로운 회사를 설립한다. 사진=트위터이미지 확대보기
일본 은행 은행 스미토모 미쓰이 신탁(Sumitomo Mitsui Trust)이 비트코인 ​​및 기타 암호화폐에 대한 보관 서비스를 원하는 기관 고객을 위해 새로운 회사를 설립한다. 사진=트위터
일본에서 두 번째로 큰 은행인 스미토모 미쓰이 신탁은행(Sumitomo Mitsui Trust)이 비트코인 ​​및 기타 암호화폐에 대한 보관 서비스를 원하는 기관 고객을 위해 새로운 회사를 출범한다.

암호화폐 전문매체 비트코인 매거진은 23일(현지시간) 스미토모 미쓰이 트러스트가 비트뱅크(Bitbank)와 협력해 비트코인 ​​및 기타 암호화폐에 대한 기관 보관 서비스에 중점을 둔 회사를 설립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새 회사 이름은 '일본 디지털 자산 신탁(Japan Digital Asset Trust)'이며 도쿄 기반 암호화폐 거래소인 비트뱅크가 85%, 미쓰이 트러스트가 15%를 소유하는 합작 투자 회사다.
현지 매체 니케이 아시아 보도에 따르면 이 벤처 기업은 출범을 위한 자본금이 230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투자자로부터 총 7800만 달러를 조달할 계획이다.

새로운 회사는 대규모 투자자 및 기업을 위해 비트코인 ​​및 기타 암호화폐와 같은 자산을 보유한다. 회사는 이러한 자산의 보관을 신뢰할 수 있는 금융 기관이 보유할 수 있다면 투자자가 더 편안하게 느낄 것이라고 믿고 있다.

이번 발표는 일본의 경쟁 은행인 노무라 홀딩스가 최근 비트코인 ​​및 기타 암호화폐를 취득하려는 기관 고객에게 보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자회사를 설립할 것이라는 소식에 이어 나온 것이다.

미쓰이 트러스트가 지난해 암호화폐 거래소를 지원한 BNY멜론 등 다른 금융기관에 합류하면서 비트코인의 제도적 자산 등급 채택이 높아지고 있다. 마찬가지로 피델리티는 기관투자자들에게 왜 다른 암호화폐보다 먼저 비트코인에 투자해야 하는지를 보여주기 위한 자료인 비트코인 퍼스트(Bitcoin First)를 저술했고, 이후 비트코인 기반 상품을 내놓았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