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개인투자자 요구 수용" 동원산업·엔터 합병비율 변경

공유
0

"개인투자자 요구 수용" 동원산업·엔터 합병비율 변경

동원엔터프라이즈, 동원산업 계열사 현황. 사진=동원그룹이미지 확대보기
동원엔터프라이즈, 동원산업 계열사 현황. 사진=동원그룹
동원그룹이 개인투자자들의 항의를 받아들여 불공정 합병 논란에 휩싸였던 동원엔터프라이즈와 동원산업의 합병 비율을 변경한다.

19일 동원그룹에 따르면 동원산업과 동원엔터프라이즈는 전날 각각 이사회를 열고 양사의 합병 비율을 기존 1:3.838553에서 1:2.7023475로 변경했다.

이를 위해 동원산업의 합병가액을 기준시가가 아닌 자산가치에 근거해 종전 24만8천961원에서 38만2천140원으로 상향 조정하기로 결의했다.

앞서 동원산업은 동원엔터프라이즈를 흡수합병하기로 하고 지난달 7일 한국거래소에 우회상장 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
합병이 마무리되면 기존 지주회사인 동원엔터프라이즈가 동원산업에 흡수되고, 동원산업이 동원그룹의 사업지주회사가 된다.

이때 동원산업은 최근 주가를 토대로 한 기준시가에 근거해 합병 비율은 1대 3.838553, 합병가액은 24만8천961원으로 각각 정했다.

하지만 동원산업의 합병가액을 기준시가가 아닌 자산가치로 해야 한다며 일부 소액주주들과 시민단체들이 변경을 요구해왔다.

동원그룹은 이를 수용해 동원산업의 가치를 높이는 방향으로 합병 비율을 바꿨다. 기업이 합병을 추진하면서 소액주주들의 요구를 반영해 합병 비율을 변경한 사례는 매우 드물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동원그룹 관계자는 "주주가치를 제고하고 시장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이번 결정을 내렸다"며 "적법성과 더불어 적정성까지 고려해 합병 비율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