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암호화폐 분석가들 “Fed 금리 인상 베팅 증가로 비트코인 3만 2000달러 미만 하락”

공유
0

암호화폐 분석가들 “Fed 금리 인상 베팅 증가로 비트코인 3만 2000달러 미만 하락”

미국 연방준비은행(Fed)이 인플레이션에 대응 통화 긴축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3만2000달러 미만으로 하락할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연방준비은행(Fed)이 인플레이션에 대응 통화 긴축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3만2000달러 미만으로 하락할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비트코인이 전통적인 인플레이션 헤지 수단인 ‘금’이 연준(Fed)의 더 빠른 통화 정책 긴축에 대한 베팅 증가에 탄력성을 유지했음에도 불구하고 화요일의 하락을 이어갔다. 비트코인은 보도 시간 기준 1.4% 하락한 3만2,300달러 근처에서 거래되고 있었다. CoinDesk 20 데이터에 따르면 가격은 화요일에 3만3,000달러 이상의 매수지원을 보인 후 오늘 일찍 2주 반 최저치인 3만1,669달러를 기록했다.

6월 26일 이후 가장 낮은 하락은 연방기금 금리 및 단기 금리 기대치를 추적하는 유로달러와 연계된 선물이 화요일에 연준이 2022년 12월과 1분기 사이에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베팅을 제기한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노동부가 6월 소비자 물가 지수(CPI)가 2008년 이후 가장 빠른 속도로 전년 대비 5.4% 상승했다고 발표한 후 가격 조정이 이루어졌다고 한다.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 제임스 불러드(James Bullard)가 시사한 대로 금리 인상 또는 축소 가능성은 명목 화폐(이 경우 달러) 보유의 매력을 높이고, 비트코인과 금과 같은 가치 저장 자산의 매력을 희석하게 된다. 그러나 비트코인은 손실을 감수하고 있지만, 금은 현재 0.35% 오른 온스당 1,81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러한 불일치로 인해 암호화폐 서비스 제공업체인 앰버 그룹(Amber Group)은 당분간 요금 인상 이야기를 너무 많이 읽지 말라고 주의를 촉구했다.

앰버 그룹은 “오늘 아침 비트코인의 약세는 연준의 금리 인상 공포와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하고 “그러나 다른 위험 자산(주식)이 최고치를 경신하고 금이 입찰가를 유지한다면 이 금리 인상 이야기를 ‘역풍’이라고 몰아붙이기는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트레이더이자 분석가인 알렉스 크루거(Alex Kruger)는 “약한 흐름으로 인해 암호화폐가 오랫동안 무거워 보였고 CPI가 도움이 되었을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일부 분석가들은 미국 경기 부양책의 강화 또는 점진적 긴축에 대한 우려가 기존 시장에 위협이 되지 않을 수 있지만, 비트코인에 즉각적인 하방 위험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블록체인 리서치 업체 메사리(Messari) 분석가 미라 크리스탄토(Mira Christanto)는 지난 5월 27일 블로그 게시물에서 “테이퍼링이 진짜 문제일까? 광범위한 시장을 위한 것은 아니지만 명목 화폐 기반 기관 투자자들이 위험 스펙트럼의 극단에 있는 것으로 여겨지는 비트코인에 대한 위험”이라고 말했다.

5월 중순 미국의 4월 인플레이션이 급등했다고 보고된 후 연준이 조기 금리 인상이나 양적 완화로 알려진 유동성 부양 자산 매입의 축소를 고려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진 후 5만8,000달러에서 3만 달러로 매도세가 발생했다. 스택 펀드(Stack Funds)의 COO 매튜 딥(Matthew Dibb)은 “최근의 상관관계가 비트코인이 아닌 주식, 유동성 및 소매 심리와 더 관련이 있기에 최근 금리 인상 베팅의 증가는 비트코인에 단기적으로 좋은 징조가 아닐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암호화폐가 지난 몇 주 동안 기술적 지표에서 약세를 보이는 가운데 최신 CPI 보고가 매도 압력을 추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비트코인은 이번 주에 압력을 받고 있지만, 여전히 3만 달러 40만 달러의 넓은 2개월 범위에 잠겨 있다. 앰버 그룹은 “우리가 여전히 이 범위에 머물러 있는 동안 향후 가격을 전망하기 더욱 어려지고 있다”며 “투자자는 명확한 방향 신호가 나타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더 나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