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설경기 둔화에…주요 건설사 실적 ‘희비’

공유
0

건설경기 둔화에…주요 건설사 실적 ‘희비’

삼성물산‧대우건설, 창사 이래 최대 실적
현대‧GS‧DL이앤씨, 영업이익 두 자릿수 감소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단지 전경.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인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단지 전경. 사진=뉴시스
부동산 경기 침체로 국내 주요 건설사의 희비가 엇갈렸다.

주택사업에 집중한 현대건설과 GS건설, DL이앤씨는 원자잿값 급등과 미분양 등으로 영업이익이 급감했다. 이에 반해 해외 사업을 확대하는 등 사업 다각화에 나서면서 주택 비중을 낮춘 삼성물산과 대우건설은 좋은 실적을 거뒀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연결기준으로 지난해 매출액 14조5980억원, 영업이익 875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이 248.6% 급증했다. 주요 5개 건설사 중 영업이익 1위를 기록했다. 매출액도 32.8% 증가해 현대건설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국내 주택 부문 비중을 낮추고 반도체 공장과 해외 프로젝트의 매출 비중을 확대한 게 영업이익 증가로 이어졌다는 평가다.

지난해 매출액(10조4192억원)이 전년 대비 20% 증가한 대우건설은 영업이익이 2.9% 증가한 7600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액 규모는 5개 건설사 중 4위이지만, 영업이익은 삼성물산 건설부문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주택·건축 부문의 비중은 52%로 높지만, 베트남에서의 실적 호조가 영업이익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반면 주택 부문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건설사들의 영업이익은 급감했다. DL이앤씨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496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2% 감소했다. 매출액도 전년 대비 1.8% 감소한 7조4968억원을 기록했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17.6% 증가한 21조2391억원을 기록해 5개 건설사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사우디 마르잔 공사와 이라크 바스라 정유공장 등 해외 사업이 본격화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22.8% 감소한 582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매출액(12조2990억원)이 전년 대비 36.1% 상승한 GS건설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4.1% 감소한 5550억원을 기록했다.

이들 건설사는 해외 사업이 순항하며 구체적인 성과를 냈으나, 부동산 경기 침체와 원자잿값 상승 등의 영향으로 실적은 줄어들었다. 주택사업이 어려워지면 상대적으로 비주택 분야에서 손실을 메워야 하지만, 이마저도 녹록지 않아 보인다. 정부 긴축정책으로 올해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이 전년 대비 10.7%가 감액된 25조원으로 편성됐다.

또 건설산업 체감경기는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 가 여전히 50선에 머물며 건설 경기 부진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도 부동산 경기 침체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하면서 건설사들은 해외 사업을 확대하고, 신사업 등 비주택 사업 다각화를 통해 돌파구를 찾고 있다.


남상인 글로벌이코노믹 선임기자 baunam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