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 건설부문·카카오 '포레나 도서관 102호점' 개관

공유
0

한화 건설부문·카카오 '포레나 도서관 102호점' 개관

포레나 도서관 102호점 개관식에 참석한 한화 건설부문, 카카오 관계자들. 사진=한화 건설부문이미지 확대보기
포레나 도서관 102호점 개관식에 참석한 한화 건설부문, 카카오 관계자들. 사진=한화 건설부문
한화 건설부문과 카카오는 지난 1일 안산시 상록구에 위치한 안산평화의집에서 ‘포레나 도서관 102호점’ 개관식을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개관식에는 김대순 안산시 부시장을 비롯해 안산평화의집 김경순 원장, 한화 박세영 건축사업부장, 카카오 오지훈 자산개발실장, 안산평화의집 입주자 등이 참석했다.

포레나 도서관 조성사업은 한화가 전국에 있는 사회복지시설의 유휴 공간을 리모델링하고 도서를 기부해 작은 도서관을 만드는 사업이다. 한화 건설부문은 건설업의 특성을 살려 전국에 101개에 달하는 도서관을 조성해 왔으며 이번 102호점은 카카오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카카오는 안산시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에 첨단 데이터센터·산학협력시설 건설을 진행 중이며 한화 건설부문이 시공을 담당하고 있다. 이러한 인연을 바탕으로 한화와 카카오는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활동을 함께 모색했고 취약계층이 책을 편하게 읽을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기로 뜻을 모았다.

포레나 도서관이 들어선 안산평화의집은 발달 장애인 생활시설로 일상생활훈련과 직업체험훈련 등을 통해 입주자들의 사회적 자립을 지원하고 의료서비스, 영양급식, 교육 프로그램, 사회심리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한화와 카카오는 안산평화의집 지상 1층의 휴게공간을 활용해 공간 리모델링을 수행하고 가구와 도서 등을 배치했다. 특히 포레나 블루 컬러를 포인트로 한 내부 인테리어에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활용해 친근함을 더했다.

한화 건설부문 박세영 건축사업부장은 “건설회사가 가장 잘하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이 바로 ‘짓는 일’”이라며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경영철학인 ‘함께 멀리’ 정신을 바탕으로 포레나 도서관 사업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 오지훈 자산개발실장은 “카카오는 데이터센터를 통해 안산 지역사회와 뜻깊게 연결되었고 의미 있는 관계를 만들어 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산학협력을 추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