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건설, 리모델링 수주 경쟁력 강화 나선다

공유
0

롯데건설, 리모델링 수주 경쟁력 강화 나선다

리모델링 특화 기술 개발 착수

롯데건설.사진=자료이미지 확대보기
롯데건설.사진=자료
롯데건설이 기술 개발을 통해 아파트 리모델링 시장 수주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롯데건설은 20일 리모델링 특화 '3D 스캔 역설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스마트 계측' '충격하중 분석 시스템'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3D 스캔 역설계는 3D 스캐너와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술을 통해 기존 구조물 및 지반 형상을 실제와 가깝게 구현하고, 이를 리모델링에 활용하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기존 건물의 벽체, 기둥 등 구조 부재의 정확한 위치 및 크기를 파악해 리모델링 설계와 시공 계획에 반영할 수 있다. 또한 기존 건물에서 노후되거나 파손된 부재의 손상 정도를 파악해 보수 및 보강 계획 수립에 활용할 수 있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스마트 계측은 리모델링 공사 중 주요 구조물에 발생하는 하중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위험상황 발생 시 관리자에게 경보를 전달한다. 건물의 하중은 최종적으로 기초말뚝이 지탱하게 된다. 기존의 말뚝과 리모델링을 위해 추가 시공한 말뚝에 발생하는 하중을 측정하고 단계별 데이터 분석을 통해 구조 안전성을 확인할 수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가 3D 스캐너를 활용한 기존 아파트 모델링 데이터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이미지 확대보기
롯데건설 관계자가 3D 스캐너를 활용한 기존 아파트 모델링 데이터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충격하중 분석 시스템은 리모델링 공사 중 구조물의 충격하중에 대한 위험성을 평가하고 사고예방을 위한 솔루션을 제안한다. 공사 중 잔해물 낙하 등 충격하중에 대한 안전성을 검토하고 국부적인 구조체 손상으로 인한 연쇄 사고 가능성을 평가한다. 사고 발생가능성이 높다면,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여러 방안을 제시한다. 특히 구조물 손상 제어를 위한 구체적인 철거·해체 공정과 임시 구조물 보강 방안 등을 제시해 안전한 리모델링 공사 수행을 지원한다.

롯데건설은 리모델링 특화기술 개발을 위해 이촌 현대 리모델링 사업 현장에서 실증 실험을 진행하고 있으며 관련 기술의 특허 출원을 계획하고 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롯데건설은 리모델링 사업의 설계부터 공사·유지관리까지 단계별 기술 지원 프로세스를 구축해 독보적인 리모델링 사업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서울 용산 이촌동 이촌현대·강남 청담동 청담신동아·양천구 신정동 목동2차우성 등에서 리모델링 사업을 진행 중이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