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해외건설협회, 국내 건설업체 해외 진출전략 논의

공유
0

해외건설협회, 국내 건설업체 해외 진출전략 논의

해외건설협회가 9일 해외건설 정책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 사진=해외건설협회이미지 확대보기
해외건설협회가 9일 해외건설 정책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 사진=해외건설협회
해외건설협회는 국토교통부와 함께 우리 건설기업의 수주 경쟁력 진단을 통해 거시적 진출전략을 논의하는 해외건설정책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정책자문위원회는 정책지원센터 심층연구과제인 '해외건설 경쟁력 진단 및 지속가능한 진출체계와 방향’ 내용 발표, 우리기업의 진출전략 등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장현승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는 "포스트 코로나시대 외부환경 변화·일본 메이저 건설기업의 동향과 진출전략을 조사해본 결과 해외건설정보 시스템 고도화 및 민·관협력사업(PPP) 진출확대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우리기업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어서 손태흥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지역별 특성과 동향에 맞춰 진출전략을 도출했으며 범정부 차원의 통합 지원 얼라이언스를 기반으로 금융조달, 건설외교, 중소기업 지원, 기술개발에 필요한 지원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책자문위원들도 우리기업의 현 주소·외부환경 변화를 감안해 해외건설 금융지원 강화, 국토교통 ODA 사업확대, 민·관협력사업(PPP) 진출 활성화, G2G 건설외교 확대, 진출 유망국에 대한 심층정보 제공 등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안진애 국토교통부 해외건설정책과장은 "해외건설 수주선진화를 위해 해외건설통합정보시스템 구축뿐만 아니라 곧 출범할 해외건 설수주지원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