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거래절벽'에 서울 아파트값 또 역대 최대 낙폭

공유
0

'거래절벽'에 서울 아파트값 또 역대 최대 낙폭

서울 매매가격 -0.59%…28주 연속 내림세
강남·서초·송파 등 강남권 하락폭 다시 확대

서울 송파구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송파구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값이 5주 연속 역대 최대 하락폭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부동산원 발표한 12월 첫째 주(5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0.56%에서 -0.59%로 하락폭이 커졌다. 이는 지난 5월 말 이후 28주 연속 하락이자 2012년 5월 부동산원이 시세 조사를 시작한 이후 첫 5주 연속 역대 최대폭 하락이다.

자치구 별로 보면 서울 외곽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지역의 하락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하락률이 1%에 육박했던 지난주와 비교하면 하락폭은 소폭 줄었지만 여전히 -0.7~-0.8% 대를 기록하고 있다. 도봉구(-0.99%→-0.88%)는 창·쌍문동 대단지, 노원구(-0.95%→-0.85%)는 중계·월계·하계동, 강북구(-0.87%→-0.75%)는 미아동 대단지 위주로 하락했다.
강남권은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확대됐다. 송파구(-0.67%)는 잠실·문정·가락·오금동 주요 단지에서 하락 조정이 이뤄졌다. 강남구는 -0.34%에서 -0.39%로, 송파구는 -0.48%에서 -0.67%로, 강동구는 -0.54%에서 -0.60%로 하락폭이 커졌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송파구 문정동 '올림픽훼밀리' 전용면적 84㎡는 지난달 30일 14억1000만원에 매매돼 지난 10월(15억원) 거래 대비 9000만원 하락했다. 또 강동구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 전용면적 72㎡는 지난 2일 11억원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해 11월 최고가 거래된 15억3800만원보다 4억3800만원 떨어진 금액이다.

서울의 한 공인중개소 대표는 "거래가 없어 아파트단지 내 공인중개소들이 가장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급매 위주로 호가가 떨어지고 있으나 이마저도 거래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주택가격 추가하락 우려와 금리인상에 대한 부담으로 매수 문의가 한산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간헐적인 일부 급매성 거래가 기존 매물가격 하향 조정에 영향을 미치며 지난주 대비 하락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