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둔촌주공, 일반공급 1순위 청약 경쟁률 '3.7대 1'…예상보다 저조

공유
0

둔촌주공, 일반공급 1순위 청약 경쟁률 '3.7대 1'…예상보다 저조

1일 서울 강동구 올림픽파크 포레온(둔촌주공 재건축 단지) 견본주택을 찾은 시민들이 모형도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1일 서울 강동구 올림픽파크 포레온(둔촌주공 재건축 단지) 견본주택을 찾은 시민들이 모형도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아파트(올림픽파크 포레온)의 일반공급 당해지역(서울시 2년 이상 거주자) 1순위 청약에서 평균 3.7대 1의 저조한 경쟁률이 나왔다.

6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올림픽파크 포레온 일반공급 당해지역 청약은 3695가구 모집에 1만3647명이 신청, 경쟁률 3.7대 1을 기록했다.

경쟁률이 가장 높은 면적은 29㎡ A타입 주택형으로, 3가구 모집에 64명이 몰려 12.8대 1을 기록했다. 39㎡ A타입 주택형은 541가구 모집에 560명이 신청해 1.04대 1로 가장 낮았다.

84㎡ 타입은 84㎡A 9.42대 1, 84㎡B 6.57대 1, 84㎡C 2.51대 1, 84㎡D 2.47대 1, 84㎡E 2.69대 1, 84㎡F 3.89대 1, 84㎡G 4.00대 1, 84㎡H 4.13대 1을 기록했다.

49㎡ 타입은 1.55대 1이었고, 59㎡ 타입은 59㎡A 5.21대 1, 59㎡B 3.71대 1, 59㎡C 4.01대 1, 59㎡D 8.81대 1, 59㎡E 6.1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올림픽파크 포레온은 85개동 총 1만2032가구 규모이며, 이 중 4786가구가 일반분양으로 공급된다. 분양가는 29㎡ 4억9300만~5억2340만원, 39㎡ 6억7360만~7억1520만원, 49㎡ 8억2970만~8억8100만원, 59㎡ 9억7940만~10억6250만원, 84㎡ 12억3600만~13억2040만원이다.


김영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osteve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