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화물연대 파업 '시멘트 육송 출하 막혀'…건설현장 작업중단 속출

공유
0

화물연대 파업 '시멘트 육송 출하 막혀'…건설현장 작업중단 속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부산 남구의 한 주차장에 운행을 멈춘 화물차가 줄지어 서 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대상 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이날 0시부터 총파업에 나섰다.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부산 남구의 한 주차장에 운행을 멈춘 화물차가 줄지어 서 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대상 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이날 0시부터 총파업에 나섰다.사진=뉴시스
25일 시멘트협회에 따르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화물연대의 운송거부로 벌크시멘트트레일러(BCT)를 이용한 시멘트 육송 출하는 대부분 중단됐다.

국내 일일 시멘트 수요는 성수기 기준으로 약 20만t이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출하량이 급감하면서 1만t에도 미치지 못했다. 협회에는 이에 따라 약 190억원의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시멘트업계는 육송을 통한 출하가 거의 중단되자 철도와 선박운송을 통해 각 철도역과 항만에 위치한 유통(출하)기지에 최대한 시멘트를 수송해 재고를 비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수도권 일부 건설 현장의 경우 작업을 중단하거나 시멘트 타설작업을 포기하는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현재 운송거부와 상관없이 시멘트 생산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 생산을 해도 운송할 방법이 없어 답답하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와 화물연대는 전날 면담을 가졌지만 입장차만 확인하고 끝났다. 국토교통부는 "화물연대의 합리적 요구사항에 대해서는 대화할 준비가 돼 있고,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손재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