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동빈 회장, 롯데건설에 11억여원 사재 투입

공유
0

신동빈 회장, 롯데건설에 11억여원 사재 투입

신동빈 롯데 회장.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신동빈 롯데 회장. 사진=뉴시스
자금난을 겪고 있는 롯데건설을 살리기 위해 신동빈 회장이 사재 11억7254만원을 투입했다.

23일 관련업계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 19일 롯데건설 보통주 9772주를 11억7254만원에 취득했다.

이번 취득으로 신 회장이 보유한 롯데건설 주식은 18만8660주에서 19만8432주로 늘어났다. 지분(0.59%)은 변동이 없다.

앞서 롯데건설은 지난 18일 보통주 148만5450주의 유상증자를 통해 운영자금 1782억원을 조달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이번 롯데건설 유상증자에는 신 회장을 포함해 롯데케미칼, 호텔롯데, 롯데홀딩스 등 계열사가 참여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신 회장의 주식 취득은 유상증자의 일환으로 참여한 것으로 책임 경영의 일환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며 “ 이번 자금 투입으로 경영안정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자금난을 겪고 있는 롯데건설은 하석주 대표이사가 지난주 사의를 표명하면서 신임 대표이사 선임에 들어갔다.

신임 대표이사로는 박현철 롯데지주 경영개선실장(사장)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박 사장이 이사회 임명 전인 이날부터 업무파악을 위해 롯데건설로 출근한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롯데건설 측은 "개인적인 일정은 있을 수 있지만 출근이라는 표현은 애매하다"며 "이사회를 통해 선정 절차가 끝나야 정식 출근을 하게 되는데 아직은 이사회 일정이 잡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손재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