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리 오르자 초소형 아파트 매입비중 증가

공유
0

금리 오르자 초소형 아파트 매입비중 증가

서울 시내 아파트 전경 .사진=자료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시내 아파트 전경 .사진=자료
경기침체 여파로 1인 가구가 증가하며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살 수 있는 소형(전용면적 40㎡ 이하) 아파트 매매 비중이 증가하고 있다.

23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규모별 매매량을 분석한 결과, 올해 1~9월 전국 아파트 매매 24만3천514건 중 전용면적 40㎡ 이하 아파트 거래는 2만7천192건으로 전체의 11.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전용면적 40㎡ 이하 아파트 매입 비중이 두 자릿수가 된 것은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1~9월 기준) 이래 처음이다.

초소형 아파트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이며 지난1~9월 서울 아파트 매매 1만2천722건 중 전용면적 40㎡ 이하 거래는 3천36건, 전체의 23.9%로 역대 최고치를 나타냈다.
세종시가 전체의 21.5% 비중을 보였고, 충남 20.6%, 대전 18.7%, 제주 15.3%, 충북 14.7%, 인천 13.6%, 강원 12.7%, 경기 10.9%, 광주 10.1%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 초소형 아파트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종로구와 중랑구 이다.

종로구 아파트 매매 175건 중 전용면적 40㎡ 이하 거래는 75건으로 전체의 41.1%나 됐다.

중랑구도 아파트 매매 506건 중 208건(41.1%)이 전용면적 40㎡ 이하였다.

동작구 39.9%, 동대문구 35.5%, 영등포구 34.2%, 금천구 31.9%, 구로구 31.8%, 중구 31.4%, 강동구 30.2% 순으로 초소형 아파트 매매 비중이 높았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1인 가구의 가파른 증가세와 금리 인상에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초소형 아파트로 관심이 쏠리며 매입비중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손재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