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엔지니어링 충남 당진에 '수소도시' 조성한다

공유
0

현대엔지니어링 충남 당진에 '수소도시' 조성한다

당진시와 수소 공급 시설 구축·운영 등 협약

6일 충청남도가 주관하는 '탄소중립 경제 특별도 선포식'에 참석한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오성환 당진시장, 김태흠 충남도지사, 김동일 보령시장, 추형욱 SK E&S 사장, 박영규 한국중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왼쪽부터)이 충청남도 수소도시 조성사업 추진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이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이미지 확대보기
6일 충청남도가 주관하는 '탄소중립 경제 특별도 선포식'에 참석한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오성환 당진시장, 김태흠 충남도지사, 김동일 보령시장, 추형욱 SK E&S 사장, 박영규 한국중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왼쪽부터)이 충청남도 수소도시 조성사업 추진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이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충남 당진시에 수소도시를 조성한다.

6일 현대엔지니어링은 충청남도청문예회관에서 열린 '탄소중립 경제 특별도 선포식'에서 당진시 수소도시 조성사업을 위한 '수소 공급 시설 구축·운영 등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김태흠 충남도지사·오성환 당진시장·김동일 보령시장 등이 참석해 충남 수소도시 조성 마스터플랜 수립에 대해 논의했다.

수소도시는 수소를 도시의 주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도시다. 수소생산시설·이송 배관·연료전지·수소충전소 등 수소 인프라를 구축해 산업·교통·가정 등에서 수소 활용 비중을 높임으로써 환경문제에 대응해 도시환경 개선과 시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사옥. 사진=현대엔지니어링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엔지니어링 사옥.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은 재활용플라스틱을 활용한 고순도 수소 생산 기술(P2E·Plastic to Energy)을 통해 당진시에 수소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재활용플라스틱을 원료로 고순도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 실증 테스트를 마치고 올해 7월 당진시와 산업단지 입주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당진 송산2일반산업단지내에 9만6167m2(29만900평) 규모의 수소 생산 플랜트를 건설한다. 2025년부터 연간 10만 톤의 재활용플라스틱을 활용해 약 2만 톤 가량의 수소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추진하는 재활용플라스틱 활용 수소 생산 기술은 재활용플라스틱을 원료로 열분해·가스화 공정을 통해서 수소를 생산하는 사업이다. 재활용플라스틱 열분해 공정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도 GT의 'Metal-Co2 시스템'을 활용해 수소 생산에 재활용 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은 현대엔지니어링이 GT와 협력해 실증을 진행하고 있는 '이산화탄소 포집·자원화' 기술이다. 이산화탄소를 포집·처리함으로써 이산화탄소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질소·일산화탄소 등 환경오염을 발생시키는 배기가스 배출 없이 블루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기술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수소는 철강·화학 등 산업 분야와 물류·교통·가정에서도 폭넓게 활용될 수 있는 탈(脫)탄소 사회로 가는 핵심 에너지원이다"라며 "재활용플라스틱을 활용한 수소생산 플랜트 건설을 차질없이 진행해 당진시 수소도시 조성과 더 나아가 국가적 탄소중립 실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