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건설·중흥그룹, 독립유공자 후손 노후주택 개선 '구슬땀'

공유
0

대우건설·중흥그룹, 독립유공자 후손 노후주택 개선 '구슬땀'

인수합병 이후 한국해비타트와 첫 합동 사회공헌활동 나서

대우건설과 중흥그룹 임직원이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이미지 확대보기
대우건설과 중흥그룹 임직원이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중흥그룹과 M&A(인수합병) 이후 첫 합동 사회공헌활동에 나섰다.

대우건설은 지난 30일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했다고 4일 밝혔다.

한국해비타트가 주관하는 이 캠페인은 열악한 주거환경에 처한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노후주택을 개보수하는 활동이다.

대우건설은 지난 2월 해비타트 측에 2억원을 기부했다. 올해 독립유공자 후손 7가구의 노후주택 개보수를 진행 할 예정으로 현재 총 5개 가구의 개보수를 완료했다.

5번째로 진행된 이번 활동은 광주광역시 광산구에 위치한 故 이용근 선생의 후손 이태백 씨의 노후주택에서 진행됐다. 대우건설과 중흥그룹 임직원은 외부 도색·환경정리·문·창호 교체·처마설치 등 전반적인 리모델링 공사를 지원했다.

독립유공자 故 이용근 선생은 전남 나주 출신으로 ‘조선인 본위의 교육’ 등을 주창하며 광주 학생 만세시위를 전개하다가 광주지방법원에서 옥고를 치렀으며 2005년 고인의 공훈이 인정돼 대통령 표창이 추서됐다.

중흥그룹 관계자는 "그룹사의 임직원이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함께 하는 것은 진정한 상생과 협력의 방안이 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대우건설 관계자도 "대우건설 임직원과 중흥그룹 임직원이 한 뜻으로 캠페인에 참여 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2022년에 총 5개 가구를 개보수 완료했고 예정된 2건도 한국 해비타트와 끝까지 함께 진행하면서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포근한 보금자리를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