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檢 ‘공정거래법 위반’ 김상열 前 호반건설 회장 정식재판 회부

공유
0

檢 ‘공정거래법 위반’ 김상열 前 호반건설 회장 정식재판 회부

김상열 전 호반건설 회장. 사진=호반그룹
김상열 전 호반건설 회장. 사진=호반그룹
계열사와 가족을 공정거래위원회 보고 자료에서 빠뜨린 혐의로 약식 기소된 김상열 전 호반건설 회장이 정식 재판을 받게 됐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단독 김택성 판사는 27일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약식명령이 청구된 김 전 회장을 정식 재판에 회부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검찰이 당초 청구한 벌금액은 1억5000만원이다.

약식명령은 비교적 혐의가 가벼운 경우 정식 재판 없이 벌금·과료·몰수 등 형벌을 내리는 간이한 절차다. 약식명령 담당 재판부는 직권으로 사건을 정식 재판에 넘길 수 있다.

공정위는 김 전 회장이 2017∼2020년 13개 계열사와 친족 2명을 대기업집단 지정자료에서 고의 누락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지정자료는 해마다 공정위가 공시대상 기업집단 지정을 위해 동일인으로부터 받는 계열사 현황, 친족 현황, 임원 현황 등 자료를 말한다.

검찰은 관계자 조사 등을 벌인 뒤 올해 7월 김 전 회장을 약식기소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