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양, 건설경기 불황 공공공사로 뚫는다

공유
0

한양, 건설경기 불황 공공공사로 뚫는다

천연가스공급시설·전력구 공사 잇딴 수주
공공공사 누적 수주고 1600억 돌파 성과

한양 본사 전경. 사진=한양
한양 본사 전경. 사진=한양
한양이 건설경기 불황의 돌파구를 공공수주로 뚫고 있다.

27일 한양은 성남복정1 아파트 건설공사(6월)·전북 완주군 천연가스 공급시설 공사(8월)·부산 강서지역 전력구공사(9월)를 연이어 수주하며 1600억 규모의 공공공사 수주고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LH가 발주한 성남복정1 아파트 건설공사 2공구 사업은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창곡동 일원에 공공분양주택·행복주택 702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총공사비는 782억원 규모다. 2개 블록으로 A-2BL은 387가구 7개동·A-3BL은 315가구 6개동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지난 8월에는 전북 완주군 일대에 16.5km의 천연가스 공급배관·공급관리소를 조성하는 천연가스 공급시설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올해 두번째 공공공사 수주로 한양의 수주금액은 402억원 규모다.

9월 수주한 부산 강서지역 전력구 공사는 강서지역 개발지구의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강서구와 사하구를 잇는 총길이 4.6km의 지중송전로 연결 공사다. 공사비는 419억원 규모다. 이로써 한양은 올해만 3건의 공공공사 수주를 통해 1600억원의 공공공사 수주고 올렸다.

한양 측은 "공공공사는 입찰 참여기준이 까다롭고 여러 심사를 거쳐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또한 최근 공공택지 부재 속 건설사 간 수주 경쟁으로 인해 낙찰 또한 쉽지 않다"며 "경영실적·기업 신용도·전국에 20만가구를 공급한 주택공급실적·에너지 등 사업 성과 등이 공공수주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양은 건설경기 불황 속 수주 다변화를 통해 활로를 찾고 있다. 올해 3월 서울·인천 등에서 도시정비사업 2건을 수주한데 이어 5월에는 경기 여주 물류센터 신축공사를 수주하며 다방면으로 수주 채널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러한 수주실적을 통해 연말 수주잔고 약 7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양 관계자는 "공공공사 뿐만아니라 도시정비사업·민간도급사업 등 수주영역 다변화와 에너지사업 확장을 통해 돌파구를 찾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