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국 아파트값 10년4개월 만에 최대폭 하락

공유
0

전국 아파트값 10년4개월 만에 최대폭 하락

서울 17주 연속 하락세

서울의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박상훈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서울의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박상훈 기자
전국 아파트 가격이 10년 4개월 만에 역대 최대 폭으로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가격도 하락 폭을 키우며 17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22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9월 셋째 주(19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대비 0.19% 하락했다. 지난주(-0.16%)보다 낙폭을 키우면서 부동산원이 2012년 5월 7일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후 가장 큰 하락 폭을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값은 -0.17%로 지난주(-0.16%)보다 하락 폭이 커졌으며, 17주 연속 하락세가 이어졌다. 2012년 12월10일(-0.17%) 이후 9년 9개월 만에 가장 큰 하락이다.

추가적인 금리 인상이 우려되고 주택가격 하락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인식이 짙어지며 매수 문의가 급감한 가운데 주요 단지 위주로 매물 가격 하향조정이 지속돼 하락 폭이 확대됐다.
강북권에서는 도봉구(-0.31%) 방학·창동, 노원구(-0.28%) 상계·중계·하계동, 서대문구(-0.25%) 북가좌·남가좌동 대단지 위주로 매물 가격 하향조정됐다. 중구(-0.25%)는 신당동 대단지 아파트 위주로 하락세가 지속됐다.

강남권은 송파구(-0.22%)가 문정동 구축과 잠실동 대단지 위주로 떨어지며 최대 하락 폭을 기록했다. 이외 금천구(-0.20%)는 독산·시흥동, 관악구(-0.20%)는 봉천동 주요 단지 위주로 하락 폭이 커졌다.

수도권은 경기도(-0.21%→-0.25%)의 하락 폭이 커졌고 인천(-0.29%→-0.29%)도 하락세가 이어졌다.

국내 부동산 시장 하락세는 당분간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연속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 한 번에 0.75%포인트 인상)'을 밟아 국내 금리도 덩달아 오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김효선 NH농협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어느 때보다도 금리가 국내 부동산 시장에 영향력이 높은 가운데 미 연준의 이번 자이언트스텝은 가격 하락을 본격화하는 트리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주택가격이 고점이고 하락이 더욱 가파라질 것이라는 인식이 퍼져 있고 이자 부담이 가중되고 있어 규제지역 일부 해제에도 불과하고 거래절벽을 더욱 심화시킬 것이고 이로 인한 전국적인 하락세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와 내년 상반기까지 금리인상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당분간 국내와 글로벌 부동산 시장의 하락세는 이어질 수 밖에 없다"고 전망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