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남동발전·SKE&S, 그린 수소·암모니아 사업 '맞손'

공유
0

남동발전·SKE&S, 그린 수소·암모니아 사업 '맞손'

이지영 SKE&S 수소글로벌그룹 부사장 겸 SK 플러그 하이버스 대표와 은상표 남동발전 신사업본부장(부사장)이 18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탄소중립과 국내외 그린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남동발전이미지 확대보기
이지영 SKE&S 수소글로벌그룹 부사장 겸 SK 플러그 하이버스 대표와 은상표 남동발전 신사업본부장(부사장)이 18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탄소중립과 국내외 그린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남동발전
한국남동발전이 민간 에너지 기업 SKE&S와 재생 에너지를 기반으로 한 그린 수소·암모니아 사업 개발에 나선다.

18일 남동발전은 서울 종로구 SKE&S 본사에서 SKE&S·SK플러그하이버스와 탄소중립과 국내외 그린 수소·암모니아 생산·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그린 수소·암모니아를 생산하고 혼소 발전에 활용할 수 있는 공급망 구축 등의 공동사업개발을 협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따라 남동발전은 생산된 수소·암모니아를 도입·혼소발전에 활용하고 SKE&S는 SK플러그하이버스를 통해 그린 수소 생산을 위한 전해조를 공급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남동발전은 국내에서 운영 중인 석탄·가스 발전설비에서 그린 수소·암모니아를 혼소발전의 연료로 구매해 사용할 계획이다. 수소·암모니아 혼소 발전은 무탄소 연료인 수소와 암모니아를 기존 석탄·천연가스와 함께 연소해 전력을 생산하는 방식으로 기존 발전설비를 적은 비용으로 개조해 온실가스 발생량을 획기적으로 감축할 수 있는 친환경 발전 기술이다.

양 사는 해외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후보 지역을 검토하고 사업 모델을 구체화하는 등 사업 확대를 위한 제반 업무를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은상표 남동발전 신사업본부장(부사장)은 "국가 탄소중립 실현과 화력발전설비의 좌초자산화 이연을 위해 수소·암모니아 활용은 발전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영역이 됐다"며 "이번 MOU를 계기로 SKE&S와 함께 수소·암모니아를 해외에서 안정적으로 생산하고 국내로 도입해 국가 탄소중립 실현과 수소경제를 선도하는 에너지회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