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치솟는 서울 아파트 월세가격…100만원 이상 거래 역대 최고

공유
0

치솟는 서울 아파트 월세가격…100만원 이상 거래 역대 최고

지난해 상반기 대비 1년새 47.9%나 증가
1000만원 이상 초고가 거래도 74건 달해

서울 용산구 한강변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용산구 한강변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뉴시스
올해 상반기 서울 아파트 월세 중 100만원을 넘는 고가 거래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서울 아파트 월세 거래량은 총 4만5085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월세가격 100만원 이상 거래량은 총 1만 5788건으로 전체 거래비중의 35.0%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서울 아파트 월세가격 100만원 이상 거래량 1만675건과 비교하면 1년사이 47.9% 증가한 수치다.

올해 상반기 서울 아파트 월세가격 1~49만원 거래량은 1만5323건으로 전체의 34.0%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50~99만원 거래량은 1만3974건(31%) △100~199만원 1만686건(23.7%) △200~299만원 2935건(6.5%) △300~399만원 1230건(2.7%) △400~499만원 442건(1.0%) △500~999만원 421건(0.9%) 순으로 나타났다.

1000만원 이상 '초고가 월세' 거래는 74건(0.2%)로 지난해 상반기(26건)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서울 최고 월세가격을 기록한 아파트는 강남구 청담동 'PH129’ 전용면적 273.96㎡(6층)로 지난 3월 보증금 4억·월세 4000만원에 신규 계약이 이뤄졌다. 이어 성수동 '갤러리아포레' 전용 241.93㎡(36층)이 4월 보증금 4억·월세 2600만원,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 233㎡(6층)이 1월 보증금 5억·월세 2500만원에 거래됐다.

이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 235.312㎡(3층)은 올해 3월 종전 계약금액인 보증금 2억·월세 1300만원보다 700만원 오른 보증금 2억·월세 2000만원에 갱신계약이 이뤄졌다.

반포동에서는 3월 '반포힐스테이트' 155.95㎡(9층)가 직전 거래가인 보증금 9억·월세 200만원보다 각각 1억·380만원 오른 보증금 10억·580만원에 거래됐다. 5월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169.31㎡(3층)는 직전 거래가인 보증금 3억·월세 600만원에서 보증금 3억·월세 1100만원으로 갱신됐다.

한남동 인근 공인중개사무소 대표는 "올해 평균 2~30%정도 월세 가격이 올랐다. 한남동은 매물 자체가 많지 않아 신규 거래량이 많지는 않지만 매물이 나오는 즉시 거래가 이뤄지는 편이다"며 "특히 기존 주민들보다 외지에서 월세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전세사기 피해가 늘어나자 보증금 반환을 우려하는 일부 세입자들은 월세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반포동에 위치한 공인중개사무소 대표는 "상반기에는 전세가격에 맞춰 월세가격도 올랐지만 최근에는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졌다. 기준금리 인상과 경기침체가 겹치면서 부동산 시장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매물이 많은 대단지일수록 하락세가 뚜렷하다"며 "특히 양도세 중과 한시 배제·상생임대인 제도 시행 등 부동산 정책에 따라 시장 가격도 급변하는 분위기다"고 전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도 지속될 것으로 보이자 세입자들이 전세자금 대출이자보다 정해진 월세를 내는 것이 유리하다고 판단돼 월세 수요가 늘어났고 가격도 오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