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도권 폭우에…'250만호+α' 공급 대책 발표 잠정 연기

공유
0

수도권 폭우에…'250만호+α' 공급 대책 발표 잠정 연기

제2차 부동산 관계장관회의 취소...호우 상황 대처 집중

서울과 경기북부 등 수도권에 폭우가 내린 8일 오후 서울 강남역 일대 도로가 침수돼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과 경기북부 등 수도권에 폭우가 내린 8일 오후 서울 강남역 일대 도로가 침수돼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9일 오전 발표 예정이었던 주택 '250만호+α' 공급 대책 발표를 잠정 연기했다.

9일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개최 예정이던 제2차 부동산 관계장관회의가 수도권 폭우 영향으로 취소됐다.

이날 기획재정부는 "폭우 상황 및 참석 장·차관 일정 등으로 인해 금일 개최 예정인 부동산 관계장관회의는 취소됐다"고 공지했다.
국토교통부는 "호우 상황 대처를 위해 주택 공급계획 발표 관련 모든 일정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에 '임기내 250만 가구 이상 공급' 등 윤석열 정부 첫 주택공급대책 발표도 연기됐다. 발표안에는 재건축·재개발 활성화와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완화 등을 통한 도심 주택공급 확대, 청년 원가주택·역세권 첫 집 공급 방안 등이 담길 것으로 예상됐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이날 새벽 1시 호우 관련 피해 상황, 복구 현황 및 교통 소통 상황을 보고 받고 국민 불편 최소화와 안전 확보를 위한 철저한 대응을 주문했다.

원희룡 장관은 "폭우로 인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로, 철도, 항공 등 각 분야에서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