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DL이앤씨, AI·360도 카메라 현장 도입 '디지털 혁신' 박차

공유
0

DL이앤씨, AI·360도 카메라 현장 도입 '디지털 혁신' 박차

'디비전' 하반기 현장 적용...품질 향상·현장 관리 효율 극대화

DL이앤씨 직원들이 360도 카메라로 촬영한 공동주택 건설현장의 시공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DL이앤씨이미지 확대보기
DL이앤씨 직원들이 360도 카메라로 촬영한 공동주택 건설현장의 시공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DL이앤씨
DL이앤씨가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건설 현장에 인공지능(AI) 현장관리 솔루션을 도입하며 디지털 혁신에 속도를 낸다.

4일 DL이앤씨는 하반기 중 AI기반의 컴퓨터 비전 기술과 360도 카메라를 활용한 현장관리 솔루션 '디비전(D.Vision)'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일부 공동주택 사업장을 시작으로 향후 단계적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DL이앤씨는 이번 솔루션 적용을 위해 이스라엘 AI 건설 기술 기업 컨스트루(Constru)와 협력했다. 디비전은 자율주행 등에 활용되는 컴퓨터 비전 기술과 사각이 없는 360도 카메라를 활용해 건설 현장의 품질을 높이고 공정 현황 관리 효율도 극대화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공동주택 건설 현장에 투입된 360도 카메라는 데이터 수집을 위해 각 세대마다 공정별 사진을 촬영 후 클라우드에 저장한다. 360도 카메라가 1개 세대를 촬영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약 5분에 불과하다. 촬영된 사진을 기반으로 AI가 기존 BIM(건축 정보 모델링) 정보와 자동 비교 분석을 통해 설계와 일치하지 않는 정보를 선별해낸다.

예를 들어 설계 단계에서 만든 BIM 모델상의 배관 위치와 실제 사진상의 시공 위치 차이가 발생하면 AI가 이를 판별해 알려주는 식이다. 이를 통해 오시공은 물론 미시공을 줄여 품질을 크게 개선할 수 있다. 기존에는 사람이 일일이 확인하던 일을 AI가 대체함에 따라 각종 하자를 보다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다.

작업의 진행 현황을 명확하게 추적할 수 있어 현장 관리에도 용이하다. 또 다수의 인력을 투입해야 했던 공정부터 품질 관리 업무 등을 최소한의 인력으로 운영해 공기를 단축할 수 있다.

이상영 DL이앤씨 주택BIM 팀장은 "최신 IT기술 도입을 통한 건설산업 분야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부각되고 있다"며 "DL이앤씨는 앞으로도 품질 및 안전 개선을 위해 디지털 혁신 기술을 적극 개발해 도입하며 업계를 선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