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층간소음 해결 위해 건설사들 힘 모은다

공유
0

층간소음 해결 위해 건설사들 힘 모은다

삼성물산·포스코건설·롯데건설, 저감기술 공동 개발 업무협약
'층간소음 사후확인제' 시행...개발 기술 모든 건설사와 공유도

포스코건설·삼성물산·롯데건설 연구원들이 층간소음 저감기술 공동개발을 위한 다짐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물산이미지 확대보기
포스코건설·삼성물산·롯데건설 연구원들이 층간소음 저감기술 공동개발을 위한 다짐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물산
'층간소음 사후확인제'가 본격 시행되며 건설사들이 층간소음 해결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

4일 삼성물산 건설부문·포스코건설·롯데건설 3사는 '층간소음 저감기술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각 사 경영진은 심각한 사회 문제인 층간소음 해결을 위해서는 업계의 협업이 필수적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층간소음 저감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해 현장에 적용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3사는 우선 지금까지 개별적으로 축적해온 층간소음 저감 기술과 데이터 등 핵심 역량을 상호간 공유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층간소음 기술협의체를 구성하고 각 사간 강점을 한데 모아 층간소음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기술개발에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3사는 내년 말까지 층간소음을 크게 줄이면서도 경제성까지 확보한 최적의 층간소음 저감 솔루션을 개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개발된 기술과 공법 검증을 위해 연구시설과 장비 등 각 사가 보유한 자원을 적극 활용하고 현장 적용성을 높이기 위해 주택 현장을 공동으로 활용해 나갈 계획이다.
3사는 건설업계는 물론 산업계·학계 등 외부의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무엇보다 층간소음 저감 기술과 솔루션을 공개하고 층간 소음 관련 기준 수립과 정책 개발에도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오세철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장은 "층간소음이라는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쟁이 아닌 협업이 필수적"이라며 "더 다양하고 혁신적이며 종합적인 해법을 찾아 층간소음을 해결하는데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각 기업들이 시너지를 이뤄 층간소음이라는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주거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개발된 기술은 3사를 포함한 모든 건설사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공유할 예정"이라며 "층간소음 이라는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ESG 경영의 새로운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4일부터 새롭게 마련한 바닥충격음을 기준으로 공동주택 시공 전·후 성능검사를 실시한다. 경량충격음(58dB(데시벨)→49dB)과 중량충격음(50dB→49dB) 모두 측정 기준을 강화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