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ENG-석유공사, 친환경 에너지 신사업 '맞손'

공유
0

현대ENG-석유공사, 친환경 에너지 신사업 '맞손'

저탄소 암모니아 대규모 지하저장 기술 협력

'저탄소 수소∙암모니아 기술제휴' 업무협약 이후 (왼쪽부터)박현규 한국석유공사 비축사업본부장, 고유석 현대엔지니어링 플랜트영업사업부 전무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이미지 확대보기
'저탄소 수소∙암모니아 기술제휴' 업무협약 이후 (왼쪽부터)박현규 한국석유공사 비축사업본부장, 고유석 현대엔지니어링 플랜트영업사업부 전무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과 한국석유공사가 저탄소 수소·암모니아 기술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 강화에 나선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석유공사와 '저탄소 수소·암모니아 기술제휴'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고유석 현대엔지니어링 플랜트영업사업부 전무, 박현규 석유공사 비축사업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저탄소 암모니아 사업추진을 위한 양사간 협력 강화에 협의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저탄소 암모니아의 대규모 지하저장 기술·수소 추출 기술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원활한 기술협력을 위해 공동으로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암모니아 대규모 지하저장 기술은 국내 각지에 원유·경유·LPG 등 각종 에너지자원을 비축하고 있는 지하공동 석유비축 기술을 암모니아에도 적용해 대량의 암모니아를 지하공동에 저장할 수 있는 기술을 검토하는 것이 골자다.
지하저장 기술은 기존 지상 탱크 저장 방식보다 유지관리 차원에서 경제성이 높다. 차세대 친환경 원료로 꼽히는 암모니아를 대량으로 비축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에너지 공급망 위기 대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암모니아에서 고순도의 수소를 추출하는 수소 생산기술에 대한 기술협력도 함께 진행해 양사의 협력을 바탕으로 수소경제 활성화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한국석유공사와 다양한 저탄소 수소·암모니아 사업에 대한 기술적 협업을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신사업 추진을 통해 세계적인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탄소중립 실현·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글로벌 ESG 경영 확산·탄소중립시대 도래에 대비해 친환경 신사업의 발굴과 개발을 추진해왔다. 올해 초 암모니아 기반 수소 생산 기술을 보유한 AAR과 투자 협약을 맺고 암모니아를 자발적 전기화학 반응으로 분해해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지 않으면서 고순도(99.99%)의 수소를 생산하는 시스템에 대한 실증에 돌입했다. 또 폐플라스틱을 활용해 고순도 수소를 생산하는 '폐플라스틱 자원화를 통한 청정수소 생산' 플랜트 건설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석유공사는 에너지 전환·탄소 중립 시대를 맞아 수소·암모니아 사업과 CCS(탄소 포집·저장) 등 추진을 통해 국내 에너지 안보 강화와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의 도약을 계획하고 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