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8월 전국서 새 아파트 3만5000가구 공급

공유
0

8월 전국서 새 아파트 3만5000가구 공급

전년 동월 대비 공급 물량 161% 늘어나
분상제개편안 시행으로 공급 증가 전망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의 모습.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의 모습. 사진=뉴시스
이달 전국에서 새 아파트 약 3만5000가구가 공급된다.

2일 직방에 따르면 8월 분양 예정인 아파트는 51개 단지로, 총 3만5638가구 중 2만9647가구가 일반분양을 앞두고 있다. 전년 동월 물량과 비교해 총가구수(2만1981가구)는 161%, 일반분양(1만6933가구)은 133% 늘어났다.

분양가격을 현실화하기 위한 분양가상한제 개편안이 지난달 본격 시행됨에 따라 분양을 미루던 단지들이 재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분양가에 정비사업 등 필수 발생 비용 반영과 기본형 건축비 비정기 조정 요건 추가 등 분양가상한제 개선을 완료했다. 개선된 요건에 따라 레미콘·철근 가격 상승분이 기본형 건축비에 반영돼 7월 15일 비정기 조정 고시됐다.
수도권에서는 3만5638가구 중 1만1328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경기도가 의왕·평택·화성시 등에서 8개 단지·5947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예정돼 있다. 이어 인천 8개 단지·4941가구, 서울 1개 단지 440가구가 분양에 나선다.

지방에서는 34개 단지·2만4310가구가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시도별로는 3204가구가 예정된 대구에서 가장 많은 공급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이어 △경북 3173가구 △충남 2695가구 △충북 2618가구 △경남 2366가구 △전남 2253가구 △강원 2142가구 △울산 1722가구 △전북 1571가구 △광주 1045가구 △부산 1018가구 △제주 503가구 순으로 집계됐다.

7월 공급실적률은 50%를 기록했다. 6월 말에 조사한 7월 분양 예정 단지는 63개 단지·총 3만9655가구, 일반분양 3만4095가구였다. 이를 재조사한 결과 실제 분양이 이루어진 단지는 35개 단지·총 1만9740가구(공급실적률 50%), 일반분양 1만5821가구(공급실적률 46%)가 분양됐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공급은 다소 나아지겠지만 건축 자재 값과 금리 인상 등의 이슈로 분양가 상승이 불가피한데다 주택시장의 하방압력이 고조되고 있어 분양시장의 분위기는 예년 같지 않다"며 "전국 1순위 아파트 청약경쟁률은 올해 1분기 11.4 대 1에서 2분기 10.5 대 1, 3분기 6.3 대 1로 점차 활력이 저하되고 있어 건설사들이 예정대로 분양을 할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