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남동발전, 전력수급 대책기간 무사고·무고장 달성 결의

공유
0

남동발전, 전력수급 대책기간 무사고·무고장 달성 결의

한국남동발전 무사고·무고장 다짐 선서식. 사진=한국남동발전이미지 확대보기
한국남동발전 무사고·무고장 다짐 선서식. 사진=한국남동발전
한국남동발전은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기간을 맞아 무사고·무고장 달성을 결의했다.

4일 남동발전은 경남 진주시 본사에서 올여름 전력수급 대책기간 동안 단 한 건의 안전사고와 설비 고장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다지는 '노사합동 무사고·무고장 다짐 선서식'을 열었다. 행사에는 김회천 남동발전 사장, 노조 관계자, 7개 사업소 발전본부장들이 참석했다.

정부의 하계 전력수급 대책기간은 이날부터 오는 9월 8일까지 67일간 이어진다.

이날 행사는 전력 수요가 많은 하계 기간 동안 안정적으로 발전설비를 운영함으로써 국민들의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고 나아가 무더위 속 발전소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철저히 예방함으로써 안전 최우선 경영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남동발전은 이 자리에서 최근 5년간 하계 전력수급 대책기간 동안 설비 고장사례를 통계적으로 분석·공유했다. 또 올해 여름철 국내 전력수요, 공급능력, 예비력 등 수요전망과 남동발전의 전력공급 극대화 방안 등을 포함한 발전설비 안정운영을 위한 대책 등도 발표했다.

김회천 한국남동발전 사장은 "계획예방정비와 사업소 현장특별점검 등을 통해 전력수요가 많은 하계 피크기간을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며 "오늘 무사고·무고장 다짐 선서를 통해 다시 한번 무사고·무고장 의지를 다져 안정적인 전력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