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아파트값 3주 연속 보합세 속 용산·서초 상승세

공유
0

서울 아파트값 3주 연속 보합세 속 용산·서초 상승세

용산은 이촌동·서초는 잠원동 재건축 단지가 견인
노원·성북·마포 등 강북권은 매물 누적되며 하락세

서울시 한강변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시 한강변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뉴시스
서울 아파트값이 3주 연속 보합세를 기록한 가운데 재건축 호재가 있는 용산·서초구 고가 아파트들은 신고가를 경신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26일 한국부동산원 5월 넷째 주(23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에 따르면 서울은 지난주와 같이 0.00%로 3주 연속 보합을 기록했다. 반면 개발 호재가 있는 용산구(0.05%)·서초구(0.04%)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용산구(0.05%)는 이촌동 재건축 단지 위주로 상승세가 지속됐다. 서초구(0.04%)는 선호도 높은 한강변에 위치한 단지와 잠원동 재건축 단지가 아파트 값을 견인하며 10주 연속 상승세를 유지했으나 지난주 (0.07%) 보다 상승폭은 소폭 줄어들었다.

국토교퉁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전용면적 113㎡는 지난달 23일 8억3000만원 오른 38억원에 신고가 거래됐다. 같은달 22일에는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면적 148.8㎡가 직전 최고가 대비 5억원 상승한 54억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경신했다.

강남권에서는 강남구(0.02%)가 개발호재 있는 삼성동이나 대치동 재건축 위주로 상승했고, 송파구(-0.01%)는 매수세가 위축되며 하락 전환했다. 그 외 양천(0.01%)·동작(0.01%)·영등포구(0.01%) 등 일부지역은 소폭 상승했으나 대체로 혼조세를 보이며 보합 수준을 유지했다.

이외 노원(-0.02%)·성북(-0.02%)·마포구(-0.01%) 등 강북 대다수 지역은 대체로 매물 누적되며 하락세가 지속됐다.

한편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0.01%) 하락폭을 유지했다. 경기도(-0.03%)와 인천(-0.05%)은 하락세가 지속됐고 지방(-0.01%→0.00%)은 보합세를 유지했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입지여건이 양호하고 개발 호재가 있는 용산·서초·강남구 등 고가 지역 아파트값은 상승세를 이어갔으나 전반적으로는 추가 금리인상 우려와 전세가격 안정, 매수심리 위축으로 약세를 보이며 서울 전체는 3주 연속 보합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