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건설, 국내 기업 최초 글로벌 대형원전사업 진출

공유
1

현대건설, 국내 기업 최초 글로벌 대형원전사업 진출

美 웨스팅하우스와 전략적 협약 체결

현대건설 CI. 사진=현대건설이미지 확대보기
현대건설 CI.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웨스팅하우스와 원자력발전사업 글로벌 공동진출을 위한 협력 강화에 나섰다.

24일 현대건설은 서울 종로구 계동 사옥에서 웨스팅하우스와 대형원전(모델명 'AP1000')의 글로벌 사업 공동참여를 위한 전략적 협약(Strategic Cooperation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현대건설 윤영준 대표이사 사장과 데이비드 더함 웨스팅하우스 에너지 시스템 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현대건설은 △글로벌 시장에서 향후 프로젝트별 계약을 통해 차세대 원전사업의 상호 독점적 협력 및 EPC 분야 우선 참여 협상권 확보 △친환경, 無탄소 사업 영역 확장 △미래 에너지 사업 관련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 등을 추진한다. 또 원전산업 생태계 지원 및 활성화 정책에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공급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웨스팅하우스는 1886년에 설립된 미국 원자력 회사로 전 세계 약 50% 이상의 원자력 발전소에 원자로·엔지니어링 등을 제공한다.

AP1000 모델은 개량형 가압경수로 노형으로 미국, 유럽 및 아시아의 여러 국가에서 라이선스를 받은 3세대+ 원자로 기술이다. 원전 건설 단가를 높이는 부품, 파이프, 케이블의 개수를 줄여 경제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피동형 안전시스템을 적용해 안전성도 대폭 향상시켰으며, 모듈 방식을 적용하여 기존 건설방식 대비 건설기간 단축도 가능하다.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은 "세계적 원전기업인 웨스팅하우스와 체결한 전략적 협업을 통해 현대건설은 AP1000모델 등 다양한 원자력 노형의 EPC 수행 역량을 제고하는 동시에, 차세대 시장과 더불어 글로벌 대형원전 사업에도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며 "한미 최고 원전기업 간의 협력 시너지로 원자력 에너지 사업의 발전과 확장을 전방위로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웨스팅하우스 에너지 시스템 사장 데이비드 더함은 "향후 전 세계 에너지 분야는 탄소 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방향으로 발전할 것이며, 원자력 기술이 핵심 역할을 할 것을 확신한다"며 "원자력 분야에서 글로벌 EPC 선두주자인 현대건설과의 협업을 계기로 양사가 함께 세계원전산업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현대건설과의 협업이 탄소 중립 시대를 앞당길 것"이라고 밝혔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