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안산·월판·GTX' 핵심 철도망 수혜 부동산 주목

공유
0

'신안산·월판·GTX' 핵심 철도망 수혜 부동산 주목

서울 등 핵심 요지 연결해 수도권 부동산 시장 달궈
GTX 일부 제외하면 개통 가시권…단계적 가격 상승 기대

신안산·월판·GTX 노선도. 사진=부동산인포이미지 확대보기
신안산·월판·GTX 노선도. 사진=부동산인포
신안산선·월곶~판교선·GTX 등 신규 철도 개통 '대형 호재'가 예정된 지역 내 부동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4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수도권에서는 △신안산선 △월곶~판교선(월판선)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가 대형 교통호재로 꼽힌다. 연장노선이나 일부 역 신설이 아닌 새롭게 개통되는 노선이다. 모두 요지를 잇는데다, GTX-B·C 노선을 제외하면 모두 착공에 들어가 개통 시기가 가시화된 것도 장점이다.

신안산선은 경기 안산(한양대역)에서 출발해 시흥~광명을 거쳐 서울 여의도(약 44㎞)를 연결하는 노선으로 2024년 개통이 목표다. 총 역은 15곳이다. 여의도~광명역까지는 단일 노선이지만, 광명역에서 시흥시청을 잇는 구간과 목감~한양대를 잇는 '시옷(ㅅ)'자로 갈린다.

월판선은 인천 송도역을 기점으로 시흥 월곶~경기 성남 판교까지(약 34km) 잇는 노선이다. 총 11개 역이며, 지난해 4월 착공에 돌입했다. 개통은 2026년 예정이다. 월판선 예정 역인 안양역·인덕원역에서 각각 1호선과 4호선으로 환승도 가능해 서울 진입 시간이 단축된다.

수도권 주요 지점을 연결하는 GTX도 빼놓을 수 없다. GTX-A는 파주 운정~동탄(83km)을 잇는다. 총 11개 역이며, 2019년 6월 착공해 2024년 개통을 앞뒀다. GTX-B는 인천 송도국제도시 인천대 입구에서 서울 용산~서울역~청량리를 거쳐 경기 마석까지 총 82km를 연결하는 노선이다. GTX-C는 양주 회천신도시 덕정역부터 서울 강남을 거쳐 수원역(85km)까지 이어진다. 기존 노선이 연장되거나, D~F노선이 추가될 가능성도 있다.

철도가 뚫리면 단계적으로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는 특징이 있다. 보통 착공과 개통 전후로 두 번의 시기가 가장 큰 가격 상승기로 꼽힌다. 대표적 사례는 판교~강남을 관통하는 신분당선이 꼽힌다.

KB부동산에 따르면 동천역 역세권 아파트인 '동천마을 현대홈타운 1차' 가격 추이를 살펴보면 전용 84㎡ 매매가는 착공(2010년 9월) 이후 1년간 9.7%(3억7800만원에서 4억1500만원)가량 상승했다. 특히 2016년 1월 개통 후 같은 해 3월 4억9000만원에 거래돼 1년 전(4억200만원) 보다 20% 넘게 올랐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집값 상승을 이끄는 데는 여러 요인이 있지만 지하철·철도 같은 광역 교통망 확충이 가장 큰 호재"라며 "다만 최근에는 서울 집값이 오르고 공급이 없어 탈 서울 수요가 가격을 올린 측면이 있는 만큼 최근에는 집값 상승의 근본적 원인이라기 보다는 촉진제 역할에 가깝다"고 말했다.

'신안산·월판선·GTX' 수혜가 기대되는 신규 분양 단지에도 수요자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5월에는 롯데건설이 시공하는 '시흥시청역 루미니'가 분양 예정이다. 전용 42~76㎡ 총 351실 규모의 주거용 오피스텔이다. 서해선 시흥시청역에 더해 신안산선(예정)과 월판선(예정)이 모두 도보권에 자리한 '트리플 환승 역세권'에 자리한다.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역에서는 한양이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아트포레스트'를 5월 분양 예정이다. 총 219실에 연면적 약 3만344㎡(약 1만평)의 대규모 상업시설이다. 청량리역에는 GTX-B노선(송도~마석)과 GTX-C노선(덕정~수원)이 정차 예정이다. 추가로 면목선·강북횡단선 등이 신설을 앞둬 향후 총 10개 노선이 지난다.

GTX-C노선이 들어서는 수원역 인근에서는 6월 DL이앤씨가 주거형 오피스텔 'e편한세상 시티 고색'을 공급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84㎡ 총 430실 규모다. 수인분당선 고색역도 가까워 인접 지역 이동 여건이 좋다. GS건설이 6월 서울 은평구 신사동에 분양 예정인 '은평자이 더 스타'도 인근에 GTX-A노선이 정차하는 연신내역을 이용할 수 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