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형 ESG 성과 측정 모델 만들겠다”

공유
0

“한국형 ESG 성과 측정 모델 만들겠다”

한국임팩트가치평가원 출범…측정지표 표준화 추진

한국임팩트가치평가원이 18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사진=한국표준협회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임팩트가치평가원이 18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사진=한국표준협회
ESG 성과 측정 평가의 한국형 모델 개발과 확산을 위한 조직인한국임팩트가치평가원(이하 평가원)’ 18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출범식을 가졌다.

임팩트가치평가란 기업의 ESG 성과를 화폐가치로 측정해 기업가치 산정에 반영한다는 것이다. 지금까지의 ESG 측정과 공시 노력은 국제지속가능성기준(ISSB) 같이 측정지표를 표준화해 기업 객관적 비교가 가능하게 하는 것에 주안점을 두고 발전돼 왔다.

임팩트가치평가는 이에 걸음 나아가 표준화된 측정지표들을 기초 자료로 활용하되 기업가치 산정에 직접 반영할 있도록 화폐가치 효과를 측정하는 것으로, ESG 성과평가 방식의 미래형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투자기관의 기업가치 산정과 투자 의사결정에 ESG 화폐가치 정보가 활용되고, 기업 내부에서도 ESG 화폐가치 영향이 의사결정 성과평가 등에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평가원은 임팩트가치평가에서 가장 앞서가는 연구그룹인 하버드경영대학원의 임팩트가중회계센터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표준 연구방법론을 도입하고 국내 사정에 맞게 활용하는 목적으로 설립됐다.

평가원은 문철우 교수(성균관대) 원장을 맡고 강명수 회장(표준협회), 백태영 교수(성균관대), 나재철 회장(금투협), 이양희 이사장(국제아동인권센터), 장지인 교수(중앙대), 전성빈 교수(서강대) 등이 최고위원으로 참여한다.

또한 김완희 교수(가천대), 손혁 교수(계명대), 이병희 교수(한양대), 홍철규 교수(중앙대), 황인이 교수(서울대) 등이 학술위원으로 참여한다. 밖에 임창규 전무(아크임팩트자산운용), 권미엽 파트너(삼일PwC), 황정환 상무(삼정KPMG), 김동수 소장(김앤장 법률사무소), 남욱 대표(한국기술신용평가), 오승재 전무(서스틴베스트), 김동양 이사(NH투자증권) 등이 실무위원으로 참여한다.

출범식에서 문철우 평가원장은최근에 세계적으로 임팩트가치평가의 다양한 연구 그룹들이 협력해 글로벌 표준방식을 도출하고자 하는 노력에 발맞춰 국내 최초의 임팩트가치평가의 전문가 그룹이 탄생했다 말했다.

평가원 최고위원 자격으로 출범식에 참여한 표준협회 강명수 회장은 “ESG 성과의 화폐가치 평가는 앞으로 ESG 생태계를 이끌어 나갈 중요한축이다라며각계의 목소리가 한국형 ESG 성과 측정과 평가 모델 개발에 반영될 있도록 표준협회의 역량을 한데 모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 밝혔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