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창립 75주년 현대건설…건설사 최초 NFT 발행

공유
0

창립 75주년 현대건설…건설사 최초 NFT 발행

MCN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업무협약 체결

현대건설이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손잡고 NFT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사진=현대건설이미지 확대보기
현대건설이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손잡고 NFT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국내 건설사 최초로 국내 NFT(Non-Fungible Token·대체 불가능한 토큰)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17일 현대건설은 지난 10일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와 NFT·메타버스 분야의 상호 교류 및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메타버스란 가공, 추상을 의미하는 'Meta(메타)'와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Universe(유니버스)'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말한다. 기존의 가상현실에서 한 단계 진보된 개념으로, 실제 현실과 비슷하게 사회문화적 활동이 가능한 신개념 플랫폼이다.

올해 창립 75주년을 맞은 현대건설은 기념 NFT 발행을 위해 샌드박스네트워크와 협업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NFT 커뮤니티 합류·원활한 협업을 위해 샌드박스네트워크의 메타 토이 드래곤즈 프로필 사진형 NFT(Profile Picture NFT)를 확보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NFT·메타버스 관련 새로운 역량을 확보할 계획이다"라며 "NFT가 메타버스 산업의 핵심 키워드인 만큼 창립 75주년 기념 NFT 발행이 신규 영역 진출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샌드박스네트워크는 다양한 크리에이터와 온라인 콘텐츠를 지원하는 MCN(Multi Channel Network·다중채널네트워크) 기업으로, IP(자체지적재산권) 등 기존 역량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 NFT 사업 확장에 주력하고 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