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분양가 오르기 전에 사자”… 동문건설, '음성 동문 디 이스트' 선착순 분양

공유
0

“분양가 오르기 전에 사자”… 동문건설, '음성 동문 디 이스트' 선착순 분양

음성 동문 디 이스트 투시도 사진제공 : 동문건설
음성 동문 디 이스트 투시도 사진제공 : 동문건설
올해 신규 아파트 공급에 빨간 불이 켜졌다. 건설 원자재 값이 치솟으면서 공사 현장이 멈추거나 아파트 분양 자체를 미루는 경우가 많아서다.

실제 올해 1분기 전국 아파트 공급물량은 계획된 물량의 62.2%만 분양됐다. 10가구 중 4가구 이상은 분양시기를 늦췄다는 얘기다. 4월에도 예정 분양 단지 44곳 총 2만3446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었지만 실제 공급이 이뤄진 단지는 20곳 9512가구에 불과했다.

그나마 분양했던 일부 건설 현장은 아예 공사가 멈췄다. 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지난 주에만 수십 곳의 공사 현장이 공사를 중단됐고, 소규모 건설 현장에서는 시공자의 공사비 인상 요구에 발주자가 계약을 해지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러한 원인은 건설 원자재 값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철근 값은 t당 50만∼60만 원 선에서 최근 100만 원 이상에 거래됐고, 레미콘 단가도 ㎥ 당 7만1000원에서 8만300원으로 약 13%나 뛰었다.

레미콘의 원재료인 시멘트 가격은 15% 이상 상승했다.

이는 곧 분양가 인상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한국은행의 ‘2022년 4월 소비자동향조사’ 발표에 따르면 향후 1년간 소비자 물가 상승률 전망치인 ‘기대인플레이션 율’은 최근 3%를 넘어서면서 9년 만에 최고 수준에 이르렀다. 기대인플레이션은 향후 물가 상승에 대한 주관적 전망이지만 실제 물가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중요한 경제지표다.

당장 오는 6월부터는 기본형 건축비가 인상된다. 국토교통부는 이미 올해 3월 2.64% 올린 바 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신도시 개발이나 재건축 활성화 정책이 발표되면 부동산시장이 스프링처럼 튀어 오를 가능성도 높다.

전문가들은 “아파트 공급감소와 원자재 값 상승으로 앞으로 분양가 인상이 예견된 만큼 분양가가 더 오르기 전에 사자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며 “일부 계약조건이 좋은 단지들을 중심으로 매수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동문건설이 충북 음성 성본산업단지 5블록에서 분양 중인 ‘음성 동문 디 이스트’도 최근 계약률이 부쩍 높아졌다. 이 아파트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3.3㎡ 당 평균 900만 원대로 주변시세 대비 매우 합리적이다. 또한 계약금 1,000만 원 정액제에다 중도금 60%도 전액 무이자로 대출받을 수 있다. 무엇보다 최초 계약자는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는 데다 소유권 이전등기 이전 전매가 가능해 최근 음성 및 충북지역뿐만 아니라 수도권 지역에서의 문의가 늘면서 잔여 가구가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

음성 동문 디 이스트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7개 동이며 총 687가구 모두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4㎡로 구성됐다. 타입 별로는 84㎡A 403가구, 84㎡B 284가구다. 전 가구 판상형의 4베이 맞통풍 구조이며, 드레스 룸, 슈퍼와이드팬트리 등 집안 곳곳에 수납공간도 넉넉하게 마련했다.

음성지역 최초로 가구별 전용창고도 무상으로 제공된다. 전용창고 크기는 폭 0.9m, 길이 1m이며, 높이가 2.1m로 보관이 용이하며, 수납이 가능하도록 선반도 마련된다. 특히 지하층 및 지하주차장과 연결되도록 편리하게 설계했으며, 분실 걱정을 없애기 위해 디지털 도어록도 설치할 예정이다. 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은 GDR골프연습장(전 타석), 피트니스센터, 작은 도서관 등이 들어선다.

실수요자들은 "단지내에 골프연습장 등이 들어서 삶의 질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입지도 우수하다. 음성 동문 디 이스트는 대소IC와 연결되는 82번 국도와 인접해 있으며, 중부고속도로와 평택제천고속도로를 이용해 서울 도심까지 1시간 내 이동이 가능하다. 또 걸어서 통학할 수 있는 거리에 학교용지(예정)와 가까운 거리에 중심상업용지(예정)가 있어 편리한 생활을 누릴 수 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