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뷔나에너지, 중부발전과 욕지도 해상풍력 공동개발협약 체결

공유
0

뷔나에너지, 중부발전과 욕지도 해상풍력 공동개발협약 체결

욕지도 서측 해역에 384MW급 해상풍력발전단지 구축
] 18만4000가구에 전력 공급, 이산화탄소‧물 절약 효과

(왼쪽부터) 정광진 뷔나에너지 한국대표, 서남석 한국중부발전 신재생사업처장, 엄수현 욕지풍력 이사가 지난 11일 한국중부발전 본사에서 욕지풍력이 통영 욕지도 인근에 개발중인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공동개발하기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뷔나에너지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정광진 뷔나에너지 한국대표, 서남석 한국중부발전 신재생사업처장, 엄수현 욕지풍력 이사가 지난 11일 한국중부발전 본사에서 욕지풍력이 통영 욕지도 인근에 개발중인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공동개발하기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뷔나에너지
아시아태평양 재생에너지 사업 개발 및 발전 전문기업인 뷔나에너지(Vena Energy, 한국대표 정광진)는 자사 특수목적법인(SPC)인 욕지풍력이 통영 욕지도 인근에 개발중인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공동개발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한국중부발전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양사는 해상풍력 단지 개발, 운영, 유지보수 및 지역 상생발전 토대 마련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친환경 에너지 보급과 동시에 지역경제의 활성화 모델 기반구축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욕지해상풍력 발전사업은 욕지도 서측 해역에 건설하는 384MW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단지다. 연간 약 18만4000가구에 동시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또한, 화력 발전 대비 연간 약 51만4000t의 이산화탄소 감축과 7억3200만t의 물을 절약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이를 통해 정부가 시행중인 탄소중립목표 달성과 신재생에너지 공급에 기여하고, 지역 내 새로운 관광자원 및 일자리 창출을 통하여 지역경제 발전에도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양측은 기대했다.

정광진 뷔나에너지 한국대표는 “양사간 파트너십으로 대한민국 친환경 에너지전환의 선도를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며 “한국중부발전의 사업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욕지 주민을 위한 해상풍력 사업을 성실히 수행하고 대한민국의 에너지 자립 및 탄소중립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채명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ricm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