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고 60층 마천루로…한강변 아파트 재건축 속도 붙는다

공유
0

최고 60층 마천루로…한강변 아파트 재건축 속도 붙는다

서울시 수변 중심 주요 거점 연계·통합 개발 계획 제시
여의도 60층 재건축 등 한강변 아파트 '신통기획' 추진

서울 한강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한강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사진=뉴시스
서울 여의도·용산·압구정 등 한강변 아파트 재건축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11일 서울시와 정비업계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 9일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한 한강변 공간구상' 용역에 대한 입찰공고를 내고, 6월중 용역에 착수한다. 지난 3월 발표한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의 연장선으로 한강변을 중심으로 주거·업무·상업·관광 공간 재편에 나선다.

이번 용역의 주요 내용은 △한강변 주요 거점 간 연계방안·통합 구상안 마련 △한강 일대 교통인프라 및 녹지생태도심 확충방안 구상 △한강변 간선도로 개선과 연계한 신규 공간 확보 및 활용방안 등과 이를 반영한 '한강변 관리 기본계획'의 수정·보완 등이다.

시는 작년 발표한 '서울비전 2030'에 이어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에서 역점 정책의 하나로 수변 중심공간 재편을 제시했다. 한강변 대규모 정비사업과 연계해 한강과 일체화된 도시공간을 조성하고, 수변공간을 업무·상업·관광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한다는 게 주요 내용이다.

용역을 통해 시는 여의도·용산, 성수·잠실, 마곡·상암 등 한강변 주요 거점 간 연계·통합 방안을 구상하고, 주요 거점의 특화 발전을 지원하기 위한 수변 거점 조성 방안을 주요 정비사업과 연계해 검토할 예정이다.

지난 3월 서울시는 '2040 서울도시기본계획'을 통해 한강변 35층 제한 규제를 8년만에 삭제했다. 서울시는 박원순 전 시장 시절인 2013년 '한강변 관리계획'과 2014년 '2030 서울플랜' 등을 통해 3종 일반주거지역 최고 층수를 35층 이하로, 한강 수변 연접부는 15층 이하로 제한해 왔다.

이에 그동안 층수 규제를 받았던 여의도·용산·압구정·반포 일대 재건축 단지에서 신고가를 경신하는 등 재건축 사업에 투자 수요도 몰리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달 28일 여의도의 대표적 노후 아파트인 시범아파트와 한양아파트 주민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고 각각 최고 60층·50층 높이의 초고층으로 재건축을 추진하는 신속통합기획 초안을 공개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의 핵심 정책으로 꼽히는 신속통합기획(신통기획)은 민간 주도 개발에 공공이 정비계획 수립 초기 단계부터 각종 계획과 절차를 지원하는 제도다. 정비사업 기간을 대폭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며, 시는 기부채납·임대주택 등으로 공공성을 확보한다.

또한 한강을 활용한 UAM(도심항공모빌리티) 등 미래교통수단 운영, 수상교통 기반 구축 등 교통 인프라 마련과 함께 시민 여가·문화공간 활성화를 위한 녹지생태도심 연계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강변북로 등 한강변 간선도로 관련 계획을 검토해 간선도로 개선 시 확보 가능한 유휴공간을 파악한 후 이를 활용한 수변공간 구상도 함께 추진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도시기본계획을 실현하기 위해 한강변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한강 수변의 잠재력을 적극 활용해 글로벌 선도도시로서 초석을 다지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