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새 정부 출범 기대감에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다시 상승세

공유
0

새 정부 출범 기대감에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다시 상승세

매매수급지수 91.1…지난주 보다 0.6p나 올라
강남·서초구 등 동남권 97.0…5개월來 최고치

서울시 용산구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시 용산구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뉴시스
윤석열 정부 출범을 앞두고 주춤했던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소폭 회복됐다.

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2일 서울의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1.1로 지난주(90.5)보다 0.6p 상승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대선 이후 새 정부의 부동산 규제 완화 기대감으로 7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지난주에는 재건축 단지가가 몰린 강남·목동·여의도 등에서 신고가를 경신하는 등 집값 상승 조짐이 보이자, 부동산 규제 속도조절론이 제기되며 매수심리가 하락 전환하는 등 주춤했다.

그러나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한주 만에 다시 상승했다. 다만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여전히 기준선보다 낮다. 기준선인 100 이하이면 시장에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더 많다는 의미다.

권역별로는 강남·서초구가 있는 동남권이 97.0으로 지난해 12월 6일(97.2)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대통령 집무실이 이전하는 용산·종로구 등 도심권은 91.9를 기록했다.

재건축 기대감이 있는 목동·여의도 등이 위치한 서남권은 지난주 91.5에서 91.8로 소폭 상승했다. 반면 서북권(87.3)과 동북권(87.5)은 지난주보다 지수가 상승했으나 아직 90을 밑도는 수준이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규제가 유지되고 높은 집값에 따른 이자 부담 등으로 실수요의 주택 매수세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긴 어려워 보인다"며 "이에 재건축 발 아파트값 상승세가 한동안 지속되는 가운데 거래량은 소폭 증가에 그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박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onp7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