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특장차 전담 인증체계 구축··· 중기 기술지원 강화

공유
0

특장차 전담 인증체계 구축··· 중기 기술지원 강화

교통안전공단, 특장차인증센터 안전평가동 증축 준공식 개최

특장차인증센터 안전평가동 준공식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교통안전공단이미지 확대보기
특장차인증센터 안전평가동 준공식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부설 자동차안전연구원은 최근 특장차 제작자 성능시험 및 중소기업 기술기원 강화를 위한 특장차인증센터 안전평가동 증축 준공식을 개최했다.

특장차인증센터는 지방 소규모제작자의 인증을 위한 유일한 지원시설로, 그동안 특장차 인증시설은 한정된 시험 및 인증업무를 수행해 왔다.

하지만 이번 안전평가동 증축을 통해 특장차 전담 인증 및 중소기업 핵심기술 확보 지원 체계를 갖춰 운영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장차인증센터 증축은 연면적 1272㎡ 규모로 총사업비 46억원이 투입돼 시험동과 시험장비 3종이 구축됐다.
시험동에는 특장차 전용 성능시험을 지원하기 위한 천정강도시험기 등 3종의 시험장비가 확대됐다.

이로써 특장차인증센터는 검사 및 시험시설 3동과 장비 15종이 구축됨에 따라 특장차 전담인증기능을 갖추게 된다.

전문교육 강의실과 산학연 R&D 센터가 위치해 학계와 지역중소기업을 연계한 기술개발의 인큐베이터 역할도 겸하게 될 예정이다.

한편, 자동차안전연구원은 코로나19 위기 속에도 불구하고 특장차인증센터를 통한 중소기업 기술지원을 강화해 특장차의 제작 활성화를 선도했다.

지난 5년간 특장차 인증수요는 14,860건으로 연평균 45%의 성장률을 기록으며했으며,이동경비 절감, 성능시험 수수료 할인 등을 통해 동기간 68억 원의 기업비용을 절감했다.

권용복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특장차 산업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특장차 전담 인증체계를 구축해 기업의 시간과 비용 절감을 위한 기술지원을 지속 확대할 것”이라며, “디지털 대전환과 중소기업 활성화 정부정책 실행력 제고 및 특장차 산업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공성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최환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gcho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