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사고예방·안전운행 주력”...자동차검사 대폭 강화

공유
0

“사고예방·안전운행 주력”...자동차검사 대폭 강화

검사품질 향상 위해 자동차검사 역량평가제도 운영
교통안전공단, 작년 결함 자동차 178만대 시정조치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사고예방과 안전운행을 위해 자동차 검사 제도를 강화해 다수의 자동차 결함에 대해 시정을 완료했다.

이 가운데 34만대는 자동차검사 제도 강화에 따라 추가로 발견된 결함에 해당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지난해 자동차 요인으로 인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전조등(하향등)·창유리 가시광선투과율(어린이운송용 승합자동차)·판스프링(화물자동차) 등에 대한 자동차검사 항목을 추가했다.

자동차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자동차 278만대 중 약 12.2%(33만9800대)는 2021년부터 신규로 도입된 검사항목에 해당됐다.

공단은 주행 시 운전자의 시야 확보 및 상대방 차량의 눈부심을 방지하기 위해 하향 전조등 검사를 시행해, 검사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32만5600대의 자동차에 대해 개선을 유도했다.

이미지 확대보기

그 중 구조적 결함이 의심되는 3개 차종에 대해서는 제작사와 공동조사를 통해 무상수리 기간을 연장할 수 있도록 협의했다.

또한, 과도한 선팅으로 인한 차량 내 어린이 갇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어린이운송용 승합자동차의 창유리 가시광선투과율 검사를 시행해 기준에 미달되는 11400대의 승합차와 철재 판스프링에 심한 변형 또는 절손 사항이 발견된 2800대의 화물자동차에 대해 부적합 조치해 시정을 완료했다.

이 외에도 자동차관리법에 따른 자동차정기(종합) 검사 대상이 아닌 군용차량·면허시험차량 약 5900대에 대해 검사를 통해 운행 안전성을 확보했다.

민간검사소를 포함한 전국 검사소의 검사품질 향상을 위해 운영하는 자동차검사 역량평가제도를 강화했으며, 평가 결과가 낮게 측정된 검사소를 대상으로 집중 관리가 필요한 검사소를 선별해 1대 1 컨설팅을 통해 자동차검사 품질을 제고했다.

권용복 공단 이사장은 “지난해 자동차검사 제도 개선과 더불어 신규·임시·튜닝검사 등 모든 검사를 예약제로 전환하고, '찾아가는 중·소형이륜차 검사' 등 다양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며, “철저한 자동차검사를 통해 안전한 운행환경을 조성하고, 더욱 편리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자동차 검사 제도의 다각적인 내실화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최환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gcho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