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서발전, 도로공사와 신재생 융복합 발전사업 추진

공유
0

동서발전, 도로공사와 신재생 융복합 발전사업 추진

‘울주 햇빛상생 발전사업’ 협약…태양광‧연료전지 발전소 건설

동서발전은 한국도로공사와 신재생 융복합 발전사업을 추진한다. 사진=동서발전)이미지 확대보기
동서발전은 한국도로공사와 신재생 융복합 발전사업을 추진한다. 사진=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은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고속도로 인근 유휴부지를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한다.

동서발전은 22일 울산 중구 본사에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울주 햇빛상생 발전사업)’협약을 체결했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은 사업부지에 태양광·연료전지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설치해 전기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이날 행사에는 조상기 동서발전 사업본부장·이창봉 도로공사 혁신성장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경부고속도로 서울산나들목 인근의 유휴부지에 8.1MW급 연료전지 발전소와 0.6MW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융합한 발전소 건설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에서 동서발전은 신재생에너지 사업 개발과 발전소 건설‧운영관리를 맡고, 도로공사는 사업에 필요한 부지를 제공한다.

특히 이 사업은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농촌지역에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하면서 도시가스 배관을 추가 설치하는 ‘생활SOC형’연료전지 발전사업으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상천리 주민 117세대가 도시가스를 사용할 수 있게 돼 지역주민의 생활 편익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상기 한국동서발전 사업본부장은 “공공기관 협업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확대해나가겠다”며 “국토를 효율적으로 이용하면서 지역사회 상생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환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gcho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