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수원 사장, 새 정부 앞두고 임기 재연장 추진 논란

공유
0

한수원 사장, 새 정부 앞두고 임기 재연장 추진 논란

이사회·주총 통해 내년 4월까지 임기 1년 연장안 의결
문정부 '탈원전' 정책 앞장…새정부 정반대 정책에 우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지난해 10월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답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지난해 10월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답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뉴시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또 한 번 1년간의 임기 연장을 추진해 논란이 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에너지 정책에 앞장섰던 정 사장이 '탈원전 폐기'라는 정반대의 정책을 펼 새 정부에서도 계속 임기를 맡으려 하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다.

특히 한수원은 정 사장의 임기 연장 관련 주주총회 결과에 대해서도 "확인되지 않는다"며 함구하고 있어 '밀실 결정'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한수원은 최근 이사회를 열어 정 사장의 1년 연임을 의결한 데 이어 주총에서 연임안을 통과시켰다.
정 사장은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다가 임기 도중 물러난 이관섭 전 사장의 후임으로, 2018년 4월 취임했다.

당초 임기는 지난해 4월 종료될 예정이었으나 1년 연장됐는데, 이번에 1년 더 연장되면 임기는 내년 4월까지로 늘어나게 된다.

사장 임기는 원래 3년이지만 직무 수행 실적 등에 따라 1년 단위로 연임이 가능하다.

임기 연장은 주총 의결 뒤 산업부 장관의 제청을 거쳐 임명권자인 대통령이 재가하면 최종 확정된다.

한수원 관계자는 "연임과 관련해 확인해줄 수 있는 내용이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최환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gcho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