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전·전력그룹사, 동해안 산불 국가적 재난위기 극복 동참

공유
0

한전·전력그룹사, 동해안 산불 국가적 재난위기 극복 동참

재난구호금 10억원 공동 기부·7600만원 상당 구호 물품도 지원
한전 사회봉사단‧KEPCO 119 재난구조단 등 산불 진화작업 참여

한국전력 직원들이 산불 현장을 찾아 진화작업 지원과 전력설비 방호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한전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전력 직원들이 산불 현장을 찾아 진화작업 지원과 전력설비 방호 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한전
한국전력(한전)은 동해안 산불 발생에 따른 국가적 재난 위기 상황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재난구호금 기부 등 산불 피해복구·이재민 지원 활동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

한전은 지난 8일 동해안 산불 피해복구 및 이재민 지원을 위해 전력그룹사와 공동으로 재난구호금 총 10억원을 기부했다. 재난구호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됐다.

또한, 한전 강원본부·경북본부에서 구매한 총 7600만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울진·삼척·강릉·동해시 각 이재민 대피시설에 신속하게 지원해 이재민의 불편을 줄였다.
한전은 울진·삼척·강릉·동해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됨에 따라 피해 주민들의 생활 안정과 재난 복구를 위해 전력공급 특별지원을 시행하고 있다.

한편, 한전은 울진·삼척 산불이 발생한 직후 본사에 재난대응비상상황실을 설치해 전사 비상근무체제를 구축했다. 이후 5·6일 이틀에 걸쳐 전국의 한전 직원 750여명이 산불 현장을 직접 찾아 진화작업 지원과 전력설비 방호에 참여했다.

이번 산불로 인해 765kV 신태백-신한울 원자력 선로 등 강원·경북지역 일부 송전선로가 영향을 받았다. 하지만 재난 상황에 대비한 선제적 계통 운영을 통해 안정적 전력공급을 유지했다.

한전 관계자는 “봄철 건조기 전력설비 고장으로 인한 피해발생 예방을 위해 산악 경과지·주변선로에 설치된 철탑·전주 약 42만기를 대상으로 과학화 장비를 활용해 정밀점검·보강을 시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해 산불 피해복구 및 피해 주민들이 조속히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면서 봄철 건조한 날씨에 강풍 등으로 인한 설비고장 피해 예방을 위해 안전 최우선의 전력설비를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환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gcho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