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인천국제공항, 아시아 공항 최초 '글로벌 RE100' 가입

공유
0

인천국제공항, 아시아 공항 최초 '글로벌 RE100' 가입

2040년까지 전력사용량 100% 태양광‧지열 등 재생에너지로 공급
東北亞 에너지자립도 1위 목표…친환경 리더십 주도권 확보 '기대'

진우삼 기업재생에너지재단 위원장(왼쪽)·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최근 열린 '글로벌 RE100 가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이미지 확대보기
진우삼 기업재생에너지재단 위원장(왼쪽)·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최근 열린 '글로벌 RE100 가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인천공항)이 아시아 공항 최초로 ‘글로벌 RE100’에 가입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공사)는 이에 맞춰 오는 2040년까지 공항운영에 필요한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할 계획이다.

공사는 지난 25일 공항청사 회의실에서 기업재생에너지재단과 글로벌 RE100 가입식을 진행했다. 이와 함께 인천공항 자회사 4(인천공항시설관리‧인천공항운영서비스‧인천공항에너지‧인천국제공항보안)과 RE100 실행의 추진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RE100 공동추진 협약’을 체결했다.

RE100(Renewable Electricity 100%)은 영국의 비영리 환경단체인 더 클라이밋 그룹(The Climate Group, 이하 TCG)과 카본 디스클로져 플랜(Carbon Disclosure Plan, 이하 CDP)이 주도하는 글로벌 친환경 캠페인이다. 2050년까지 기업에서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뒀다.

현재 글로벌 RE100에는 애플‧구글‧마이크로소프트 등 세계 350여개 기업이 포함돼 있다. 국내 가입 기업은 총 14곳이다.

인천국제공항은 인천공항이 사전적격성 심사‧경영진 면담 등 5개월의 엄격한 심사과정을 거쳐 아시아 공항 중 최초로 글로벌 RE100 가입기업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세계 공항 중에서는 영국 히드로공항‧게트윅공항에 이어 세 번째다.

글로벌 RE100 가입에 따라 공사는 오는 2030년까지 인천공항 전력사용량의 60%, 2040년까지 100%를 태양광‧지열 등 재생에너지로 공급한다. RE100 권고기준인 2050년보다 10년을 앞당겨 RE100을 달성하겠다는 포부다.

샘 키민스(Sam Kimmins) TCG 대표는 “인천공항의 RE100 가입은 공항 분야의 친환경 리더십 주도권을 갖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축하인사를 전했다.

앞서 공사는 제2여객터미널 부근에 국내 최대 규모의 수소차 충전소를 구축해 그린 모빌리티 분야 활성화에 앞장섰다. 또 제2여객터미널에 태양광 에너지 설비를 설치해 재생에너지를 공급하는 등 친환경공항으로의 전환을 적극 추진해 왔다.

그뿐만 아니라 올해 상반기에는 공항 인근 유휴지에 대규모 태양광 발전 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해 재생에너지 공급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연내 연구용역을 통해 RE100 이행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RE100의 단계적 실행을 통해 인천공항의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해 ‘동북아시아 공항 에너지자립도 1위’ 달성을 하게 된다면, 공사의 해외사업 수주 활동 등 미래공항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에도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공사 측 관계자는 말했다.

김경욱 공사 사장은 “이번 글로벌 RE100 가입을 바탕으로 재생에너지 확대는 물론 수소 항공기 산업 준비‧바이오항공유 인프라 구축 등 관련 사업을 활발히 실행할 계획”이라며 “인천공항은 친환경에너지 자립공항으로 도약해 항공분야의 탄소중립시대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올해를 인천공항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지난 1월 공항운영 정상화‧공항경쟁력 강화‧지속가능 미래성장 등 3대 축을 중심으로 한 10대 중점추진과제를 공표했다. 그 일환으로 RE100 가입을 통한 친환경 에너지 자립공항 실현을 목표로 제시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