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달청, 올해 혁신제품 시범사용 기관 95곳 선정

공유
0

조달청, 올해 혁신제품 시범사용 기관 95곳 선정

환경·디지털 뉴딜 분야 제품 등 포함…3월 구매계약 마무리

35개 혁신제품으로 꼽힌 어스그린코리아의 LID생태보행로 시스템. 사진=조달청
35개 혁신제품으로 꼽힌 어스그린코리아의 LID생태보행로 시스템. 사진=조달청
조달청이 올해 1차로 100억원 규모의 35개 혁신제품을 시범적으로 사용할 95개 정부·기관을 선정했다.

14일 혁신장터에 공개된 '2022년 제1차 혁신제품 시범구매 사업 수요연계 결과'에 따르면 이번에 선정된 혁신제품에는 착용형 보행보조로봇을 비롯해 인공지능 기반 미아·치매 노인 찾기 서비스 등 삶의 질·공공서비스 향상 차원의 환경·디지털 뉴딜 분야 제품 등이 포함됐다.

조달청은 이들 35개 혁신제품의 구매계약을 내달까지 마무리하고, 10개월 내외 시범 사용을 거쳐 상용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 혁신제품 시범 구매 예산으로 465억원을 확보해 기술개발 초기 제품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공공시장 진입을 지원하고 혁신성장을 유도할 방침이다.

한편 조달청은 혁신제품이 시범구매로 이어지도록 올해부터 수요매칭을 기존 3회에서 5회로 확대하고, 수요조사도 상반기(3회)‧하반기(2회)로 정례화하기로 했다.

김응걸 혁신조달기획관은 “앞으로도 조달청이 첫 구매자가 돼 수요기관과 혁신제품 지정기업 모두 상생할 수 있도록 혁신제품 구매사업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