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DL이앤씨, 1.6조원 규모 러시아 가스화학 플랜트 수주

공유
0

DL이앤씨, 1.6조원 규모 러시아 가스화학 플랜트 수주

선진 유럽 건설사 제치고 기술력 입증
과감한 신시장 공략으로 ‘성장성‧수익성’ 모두 잡아

러시아 우스트-루가 위치도. 사진=DL이앤씨이미지 확대보기
러시아 우스트-루가 위치도. 사진=DL이앤씨
해외건설 수주 다변화의 일환으로 북방시장 개척에 노력을 기울여 온 DL이앤씨가 러시아에서 초대형 가스화학 플랜트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DL이앤씨는 러시아 발틱 콤플렉스 프로젝트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수주금액은 약 1조6000억 원(약 11억7000만 유로) 규모로, DL이앤씨는 설계와 기자재 조달을 담당한다.

이 프로젝트는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남서쪽으로 110km 떨어진 우스트-루가 지역에 단일 라인 기준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폴리머 공장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 공장은 연산 300만t의 폴리에틸렌과 부텐(연산 12만t), 헥센(연산 5만t)을 생산할 수 있다.

우스트-루가는 핀란드만에 자리잡은 러시아의 주요 항만도시 중 하나로 현재 대규모 투자가 진행 중이다. 향후 연간 450억㎥의 천연가스를 처리해 LNG와 화학제품을 생산하는 러시아 최대 규모의 가스화학 복합단지가 들어설 계획이다.
DL이앤씨는 유럽 선진 건설회사와 경쟁 끝에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강조하며, 러시아에서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DL이앤씨는 2019년 12월부터 이 사업의 기본설계를 담당해왔다. 기본설계는 플랜트의 밑그림을 그리는 단계로 설계와 견적의 기초를 설정하는 과정이다. 기존에는 유럽의 주요 건설사들이 사실상 독점해 온 분야다. DL이앤씨는 기본설계를 통해 러시아 사업주로부터 역량을 인정받아 이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

DL이앤씨는 기본설계부터 본 공사까지 수주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기본설계에 참여하면 본 공사에서 예상되는 난관들을 미리 파악할 수 있어 프로젝트 전반에 걸친 리스크를 사전에 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최적화된 상세설계로 효율성과 수익성을 극대화할 수 있어서 본 공사 수주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수 있다.

DL이앤씨는 현재 스위스 글로벌 비료회사인 유로캠이 우스트-루가 지역에 건설하는 초대형 메탄올 플랜트와 러시아 석유회사인 루크오일이 추진하는 폴리프로필렌 플랜트의 기본설계도 수행하고 있다.

DL이앤씨는 그동안 러시아 시장에서 구축해온 인적자원, 노하우와 사업 수행 역량을 통해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경쟁이 치열한 레드오션에서 벗어나 과감한 신시장 공략을 통해 회사의 ‘성장성’과 ‘수익성’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전략이다.

유재호 DL이앤씨 플랜트사업본부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그동안 한국 건설사에게는 넘기 힘든 장벽으로 여겨졌던 러시아 시장에서 따낸 대형 수주로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하며 “디지털 혁신과 BIM 기반의 설계 역량을 더욱 강화해 향후 확대가 예상되는 러시아 시장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굳건하게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