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증산4' 등 도심복합사업 첫 지구 지정…내년 사전청약 돌입

공유
0

'증산4' 등 도심복합사업 첫 지구 지정…내년 사전청약 돌입

국토부, 7곳 사업지 본 지구 지정…1만가구 공급
일반분양 시세 대비 60~70%…84㎡ 기준 6.4~8.9억

서울 은평구 증산동 일대 주택가 모습. 사진=김하수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은평구 증산동 일대 주택가 모습. 사진=김하수 기자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 가운데 서울 은평구 증산4구역 등 7곳이 처음으로 본지구지정 수순을 밟는다. 이들 지역에서는 1만가구 주택이 공급될 예정으로 정부는 내년 말 사전청약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3080+주택공급방안(2.4대책)에 따라 선도 후보지로 추진 중인 증산4, 신길2 등 7곳을 오는 31일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도심복합사업) 본 지구로 지정한다고 29일 밝혔다.

도심복합사업은 공공이 참여해 역세권, 준공업지역, 저층주거지 등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주민동의 요건을 충족한 후보지 중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완료한 7개 구역을 처음 본지구로 지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구 지정을 통해서 공급되는 주택은 약 1만 가구 규모다. 후보지별로 보면 서울에선 증산4구역(4112가구), 신길2(1326가구), 방학역(409가구), 연신내역(427가구), 쌍문역동측(646가구), 쌍문역서측(1088가구)이 포함됐다. 경기에선 부천원미(1678가구)가 본지구로 지정됐다.
본지구로 지정하는 7개 구역 주민 분담금은 세대별 평균 8000만~2억4000만 원 수준으로 책정됐다.

주민에게 현물보상으로 공급하는 주택가격은 전용면적 84㎡ 기준 5억7000만~7억6000만 원으로 추정됐다.

일반에 공급하는 분양가격의 경우 신길2구역이 8억9000만 원으로 가장 높다. 연신내역은 7억5000만 원, 증산4구역 7억3000만 원, 쌍문역 서측 7억2000만 원, 쌍문역 동측 6억7000만 원, 부천원미 6억6000만 원, 방학역 6억4000만 원 순이다.

 도심복합사업 1차 본 지구 위치 및 추정분양가. 자료=국토교통부이미지 확대보기
도심복합사업 1차 본 지구 위치 및 추정분양가. 자료=국토교통부


국토부는 본 지구로 지정한 구역에 대해서는 설계공모, 시공사 선정, 사업계획 승인 등 후속절차를 진행해 내년 말부터 사전청약에 착수할 계획이다.

남영우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높은 호응에 후보지 선정 후 9개월, 법 시행 후 100일 만에 본 지구 지정을 완료할 수 있었다”며 “도심복합사업은 현재까지 26곳에서 3분의 2 이상 주민동의를 확보하고 있는 만큼 다른 후보지에 대해서도 절차를 빠르게 진행해 내년에는 추가로 5만가구 규모를 지구 지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