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전, 3분기 9400억 영업손실...분기별 공시 이래 3분기 적자는 처음

공유
0

한전, 3분기 9400억 영업손실...분기별 공시 이래 3분기 적자는 처음

1~3분기 누적 영업손실 1조 1300억...국제유가 상승·전기요금 동결이 원인

한국전력 본사 전경. 사진=한국전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전력 본사 전경. 사진=한국전력
한국전력이 올해 3분기에 9366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한전이 3분기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은 분기별로 영업실적을 공시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 처음이다.

한전은 12일 올해 3분기 실적(연결기준)을 발표하고 3분기 매출액 16조 4622억 원, 영업손실 9366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1~3분기 누계로는 매출 45조 564억 원, 영업손실 1조 1298억 원을 기록했다.

한전은 대체로 1~4분기 중 3분기 영업실적이 가장 좋은 경향을 보여 왔다. 여름철 전력수요가 많아 전력판매량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한전은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3분기에는 1~4조 원 규모의 영업이익을 실현해 왔다. 연간 단위로는 영업적자를 기록한 해에도 어김없이 3분기만큼은 흑자를 기록했던 것이다.

올해 한전이 사상 처음으로 3분기에 적자를 기록한 것은 국제유가 상승과 전기요금 동결이 맞물린 결과로 분석된다.

1~3분기 누적 기준으로 매출액은 경기회복에 따른 전력판매량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1.9%인 1조 1794억 원 증가했다.
그러나 국제유가 상승으로 연료비와 구입전력비가 크게 증가해 1~3분기 누적 영업비용은 전년동기 대비 19.9%인 5조 4618억 원이나 증가했다.

국제유가 상승 외에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석탄발전 상한제약 시행, 전력수요 증가로 인한 액화천연가스(LNG) 발전량 증가, 신재생에너지 의무공급제도(RPS) 비율이 7%에서 9%로 상행된 점 등도 영업비용 증가에 한 몫 했다.

이 때문에 1~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4조 2824억 원 감소했다.

더욱이 올해 1~3분기 전기요금은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국민생활 어려움을 고려해 오히려 인하됐다.

지난해 12월 산업통상자원부는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하면서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국제유가 하락을 반영해 올해 1분기 전기요금의 연료비 조정단가를 1킬로와트시(kWh)당 3원 인하했다.

이후 국제경제 회복으로 국제유가가 급등해 연료비 조정단가 인상요인이 발생했으나 산업부는 국민생활 안정을 명목으로 2분기 전기요금과 3분기 전기요금을 잇따라 동결했다.

지속적인 국제유가 상승에 지난 9월 산업부는 결국 4분기 전기요금의 연료비 조정단가를 1kWh당 3원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오는 4분기 한전의 실적 향배도 주목된다.

한전은 향후 연료가격 상승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력그룹사 모두 단위당 전력공급비용을 3% 이내로 억제하는 등 고강도 경영효율화 노력을 지속할 방침이다.

아울러 재생에너지 수용성 확대를 위해 송배전망을 선제 구축하고 계통운영을 최적화하며 전력분야 R&D 혁신을 통해 탄소포집저장기술(CCUS) 등 핵심기술을 조기 확보해 2050 탄소중립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한전 관계자는 "해외 신재생사업 확대, 에너지신사업 모델 개발, 인공지능(AI)과 전력빅데이터 기반 전력산업 밸류체인 등 신규 수익 창출을 통한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