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도로공사, '고속路 2차사고 방지' 운전자 행동요령 개선

공유
0

도로공사, '고속路 2차사고 방지' 운전자 행동요령 개선

LED 비상 신호등을 차량 상단에 부착한 모습이미지 확대보기
LED 비상 신호등을 차량 상단에 부착한 모습

한국도로공사가 고속도로 2차사고 예방을 위한 운전자 행동요령을 개선했다.

17일 도로공사에 따르면 개선한 행동요령은 비상등을 켜고 트렁크를 연 후 우선 대피토록 해 안전이 확보된 상태에서 신고 및 안전조치를 하도록 했다.

이는 전체 2차사고 사망자 중 79%가 고속도로 본선 차로에서 안전조치를 하느라 대피하지 않고 차량 안 또는 주변에 있다가 사고를 당해 우선적으로 운전자의 안전 확보가 중요함을 반영한 것이다.

통상 시속 100km 이상의 속도로 달리는 고속도로에서는 제동거리가 길어져 돌발 상황에 대응하기가 어렵다.
최근 5년 동안 고속도로 2차사고 사망자는 연 평균 37명으로 전체사망자의 15.3%를 차지하고, 치사율은 52.7%로 일반사고 평균(9.1%)의 약 6배 수준으로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LED 불꽃 신호기이미지 확대보기
LED 불꽃 신호기

특히, 야간 시간대(오후 6시~익일 오전 6시)에는 전체 2차사고 사망자의 66%가 발생했으며, 지난 2012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이던 2차사고 사망자가 지난해 40명으로 전년도 31명 대비 29% 급증했다.

도로공사는 2차사고의 효과적 예방을 위해 보험회사와 사고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해 사고현장으로 신속히 출동할 수 있게 하는 제도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이밖에 'LED 비상 신호등'을 차량 앞좌석에 비치토록 하는 차량용 안전장비 개선과 2차사고 예방을 위한 대국민 아이디어도 공모한다.

2차사고 관련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는 사고·고장 시 행동요령, 안전조치 방법, 사고정보 신속공유, 2차사고 예방 홍보 등 4가지 분야에 걸쳐 이뤄지며, 기간은 이달 9일부터 22일까지다.

자세한 내용은 도로공사 홈페이지(www.ex.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라영철 기자 lycl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