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전, 도미니카서 3000만달러 규모 전기차 충전사업 수행

공유
0

한전, 도미니카서 3000만달러 규모 전기차 충전사업 수행

한국전력이 도미니카에서 3000만달러 규모의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사업을 진행한다. 사진=한국전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전력이 도미니카에서 3000만달러 규모의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사업을 진행한다. 사진=한국전력.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한국전력이 도미니카에서 3000만달러 규모의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사업을 추진한다.

한국전력이 29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도미니카 산토도밍고에서 도미니카 EV 보급 및 충전인프라 구축사업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식과 충전 인프라 구축사업 타당성 조사결과 발표회를 가졌다.

이날 MOU 체결에는 김동섭 한전 신성장기술본부장과 후안 로드리게스 니나(Juan Rodriguez Nina) 도미니카 CNE 위원장, 박채훈 현대차 중남미 지역본부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전기차 보급과 충전 인프라 구축사업에 우선적으로 협상하고 에너지 신사업, 전력산업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도미니카 CNE 위원장은 “도미니카는 향후 전기차의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한국의 EV 충전 인프라 구축사업 노하우와 기술표준이 도미니카에 전수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한 한전은 5월부터 도미니카와 산토도밍고 등 3개 도시를 대상으로 수행한 ‘EV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 타당성 조사’ 최종 발표회를 가졌다.

한전은 이번 조사를 통해 160개소 충전소 건설을 위한 현장조사와 실시설계를 완료했고 약 3000만달러 규모의 사업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한전은 EV 충전인프라 구축사업뿐만 아니라 도미니카 에너지 신산업 등 전력산업 전반에 걸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는 한전이 중남미 에너지 신산업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초석을 다지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